국제

시내 한복판서 ‘탕탕’…난데없는 군사훈련에 라트비아 대혼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서 실제 전쟁을 방불케 하는 군사 훈련이 벌어졌다. 예고 없이 진행된 훈련에 놀란 민간인들은 항의를 쏟아냈다.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서 실제 전쟁을 방불케 하는 군사 훈련이 벌어졌다. 예고 없이 진행된 훈련에 놀란 민간인들은 항의를 쏟아냈다. 13일 러시아 국영방송 RT는 중무장한 라트비아군이 리가 중심에서 군사 훈련을 강행해 놀란 민간인이 달아나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고 보도했다.

라트비아군은 이날 리가 도심 한복판에서 군사 훈련을 전개했다. 수도를 포함, 인구밀집지역을 겨냥한 적군의 하이브리드 위협 상황을 가정하여 전투 준비태세를 시험했다. 도심 한복판 포복 순찰, 적군 은신처 급습, 시가지 교전 훈련을 펼쳤다.

문제는 이 같은 훈련이 예고 없이 진행됐다는 점이다. 우르르 몰려다니며 교전을 주고받는 군인과 도심을 뒤흔드는 총성 등 실전을 방불케 하는 훈련에 민간인들은 적잖이 놀란 눈치였다. 관련 영상에는 걸음을 멈추고 훈련을 지켜보는 민간인과, 총성에 자지러지게 우는 아기를 안고 겁에 질린 표정으로 걸음을 재촉하는 엄마의 모습 등이 담겼다. RT는 이번 훈련에 안전 표시나 경계선은 없었으며, 중무장한 군인들 틈으로 보인 비무장 감독관 한 명만이 실제 전쟁터가 아님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군사시설 밖 도심 한복판에서 사전 고지나 통행 차단 없이 이뤄진 훈련에 민간인 항의는 빗발쳤다. 비난 여론이 조성되자 라트비아군 당국은 “심각한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다만 “소음이 컸을 뿐, 공포(空包)를 사용해 민간인의 건강과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훈련이었다. 이번 훈련으로 그 어떤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번 도시 방어 훈련은 라트비아군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강화전방주둔(eFP)의 대규모 기동훈련 ‘나메즈 2021’ 일환이었다. 8월 30일부터 오는 10월 3일까지로 예정된 훈련에는 라트비아국가방위군과 육군 병력 1만여 명, 라트비아에 주둔 중인 나토군 615명이 참가하고 있다. 훈련은 총 2단계로 진행 중이다. 9월 상반기까지는 하이브리드 위협 대응 1단계 훈련이, 하반기부터는 재래식 위협 대응 훈련이 실시된다.

특히 6일부터는 이번 훈련의 핵심으로 꼽히는 도시 방어 훈련이 시작됐다. ‘전쟁은 어디에서나 일어날 수 있다’는 가정하에 수도 리가는 물론 옐가바, 쿨디가, 도벨레, 벤츠필스, 아이스크라우클레, 예캅필스, 프레일리, 다우가프필스, 레제크네 등 인구가 밀집한 주요 도시 곳곳에서 훈련이 펼쳐졌다. 훈련에 참여한 군인들은 순찰과 은신처 및 기지, 검문소 설치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했다. 국가방위군과 육군은 물론, 경찰과 국경수비대, 소방구조대도 훈련에 동원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