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어서와 우주는 처음이지?…우주여행 첫날 지구 15바퀴 돌려 찰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6일 우주관광 중인 인스피레이션4의 네 우주인이 크루드래건 안에서 웃고있다. 사진 왼쪽부터 아이잭먼, 아르세노, 셈브로스키, 프록터

전원 민간인으로 구성된 미국 민간우주업체 스페이스X의 역사적인 첫번째 우주관광을 떠난 이들의 근황이 공개되고 있다.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이번 임무의 이름인 '인스피레이션4' 트위터 계정에는 본격적인 우주여행을 즐기고 있는 네 우주인들의 사진이 속속 올라왔다. 이들은 트위터에 '인스피레이션4 승무원들은 우주에서 놀라운 첫날을 보냈다'면서 '발사 후 지구 주위를 15바퀴 이상 돌았고 드래건 큐폴라를 최대한 이용했다'고 썼다.

▲ 아르세노가 크루드래건의 투명돔인 큐폴라에서 지구를 보며 손짓하고 있다

드래건 큐폴라는 한사람씩 고개를 들고 우주를 볼 수 있는 우주선 크루드래건에 장착된 투명 돔이다. 이 돔을 통해 우주관광객들은 360도 펼쳐지는 환상적인 우주와 지구를 지켜볼 수 있다. 실제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지구와 우주를 바라보는 이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떠나지 않는다.

▲ 아이잭먼이 크루드래건의 투명돔인 큐폴라를 통해 지구를 보고있다

우주관광이라는 행운의 주인공이 된 이들은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29), 대학 과학 강사 시안 프록터(51), 이라크전 참전용사 크리스 셈브로스키(42) 그리고 이번 이벤트를 후원한 시프트 4 페이먼츠 CEO인 자레드 아이잭먼(38)이다.

이들은 지난 15일 밤 팰컨9 로켓에 실린 우주선 크루드래건을 타고 우주를 향해 날아올랐다. 목적지는 국제우주정거장(ISS)보다 160㎞ 더 높은 575㎞ 고도의 우주 공간이었다.

▲ 셈브로스키가 크루드래건의 투명돔인 큐폴라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무사히 우주로 오른 첫날 이들은 관광 상황을 트위터를 통해 공유했다. 이들은 기내에서 한 유명 음원 플랫폼이 제공한 음악을 들었고 간호사인 아르세노는 자신이 근무 중인 세인트 주드 아동 연구 병원의 어린이 환자들과 원격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또 아이잭맨은 우주에서 최초로 슈퍼볼 우승과 관련된 스포츠 내기를 했다. 이밖에도 승무원들은 남은 우주여행 기간 동안 간단한 과학 실험 뿐 아니라 일반 대중들을 상대로 아동병원을 위한 기금 마련도 이어간다.



이들이 탑승한 크루드래건은 18일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이나 걸프만 해상에 착수(着水)하는 방식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