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선거판 뛰어든 람보? 파라과이 치안불안 가중에 잇단 러브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방자치단체 선거를 앞둔 파라과이에서 '파라과이판 람보'의 몸값이 상종가를 치고 있다.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범죄를 소탕하겠다며 '파라과이판 람보'를 선거위원장(?)으로 데려가려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프로축구선수 출신으로 파라과이의 지방도시 림피오의 시장으로 출마한 미겔 앙헬 베니테스 후보(전국사람당)는 최근 자신의 치안정책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

유권자들은 영상에 큰 관심을 보였지만 정책내용이 궁금했다기보다는 베니테스 후보 옆에 선 인물 때문이었다.

총까지 들고 베니테스 옆을 지킨 사람은 엘리히오 아레발로 리베로스. 파라과이에선 실명보다 '파라과이판 람보'로 널리 알려진 인물이다.



리베로스의 외모를 보면 '파라과이판 람보'라는 그의 애칭엔 거품이 없다.

1~5탄까지 제작된 영화 람보의 주인공과 얼굴과 헤어스타일이 비슷할 뿐 아니라 우람한 근육질 몸매까지 닮은꼴이다.

군복 차림에 이마에 붉은 띠를 매고, 기관총까지 들고 있으니 진짜 람보가 파라과이 선거판에 뛰어든 것 같다.

베니테스 후보는 "림피오의 시장이 되면 치안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며 "치안정책과 관련해 람보의 조언을 받겠다"고 했다. 영화 속 람보가 적군을 쓸어버리듯 범죄를 시원하게 소탕할 묘책을 찾겠다는 것이다.

자유당(PL)의 공천을 받아 지방도시 산로렌소에서 시장선거에 도전장을 내민 페데리코 프랑코 후보도 '파라과이판 람보'를 모셨다.

그는 "람보와 함께 시를 둘러봤다"며 "치안불안이 정말 심각하다. 람보와 함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정치권에서 잇따르는 러브콜에도 불구하고 정작 파라과이판 람보는 치안대책에 자신이 없는 것 같다.

파라과이판 람보는 최근 인터뷰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날치기, 강도 등의 범행을 저지르는 범죄자들을 나 람보도 처리하긴 힘들 것 같다"며 자신의 한계(?)를 인정했다.

오토바이 범죄는 파라과이뿐 아니라 남미 전역에서 골칫덩이가 되는 범죄의 유형이다.

2인 1조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날치기, 강도 등의 범행을 벌이는데 순식간에 범죄를 저지른 후 쏜살같이 도주해 경찰도 속수무책이기 일쑤다. 일부 도시는 오토바이 범죄를 막기 위해 특정 지역 내 두 사람의 오토바이 탑승을 금지하기도 했다.

한편 파라과이 지방선거는 내달 10일 실시된다.

사진=ABC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