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칠레는 실존재하지 않는다’ 황당 이론에 칠레 국민이 보인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구는 둥글지 않고 평평하다고 굳게 믿는 일단의 '평평론' 신봉자들이 "칠레라는 국가는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나서 칠레 국민이 간만에 한바탕 웃음을 쏟아내고 있다.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은 최근 스페인에 사는 한 '평평 지구' 신봉자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지구가 평평하다고 믿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고 있다고 자신을 밝힌 그는 "곰곰이 연구해 보니 (평평한 지구에) 칠레라는 국가는 존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황당한 이론을 전개했다. 세계에 칠레라고 알려진 국가는 모두 조작이고, 배우들을 동원한 연극이라는 것이다. 

그는 "칠레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1편 봤는데 보면 볼수록 칠레라는 국가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했다. 

이어 "집중해서 보면 집과 건물은 모두 종이로 만든 세트로 보이고, 다큐에 등장하는 사람들은 실제 주민이 아니라 배역을 맡은 배우들이라는 걸 알 수 있다"고 했다. 

다큐에 등장하는 사람들이 슬쩍슬쩍 부자연스럽게 카메라를 보는 게 증거라는 게 그의 주장이었다. 

그는 "나는 칠레에 가본 적도 없고, 주변에는 칠레에 다녀왔다는 사람도 없다"면서 "실제로 남미라는 곳에 칠레라는 국가가 존재한다고 믿는가"라고 반문했다. 

평평한 지구에서 과학적(?)으로 칠레라는 국가는 있을 수 없다면서 그는 칠레의 존재 자체를 부정했다. 

평평론자의 황당한 주장은 칠레 언론이 보도하면서 칠레 국민들 사이에 널리 알려졌다. 어쩌면 칠레 국민에겐 기분 나쁠 주장일지 모르지만 대다수 칠레 네티즌들의 반응은 달랐다. 

특히 "칠레는 존재하지 않는 국가, (다큐에 등장하는) 칠레 국민은 모두 배역을 맡은 배우"라는 주장에 대해선 웃음을 자아내는, 재치 있는 밈(meme)이 넘쳤다. 

캐트라는 닉네임을 쓰는 한 여성은 퇴근길 셀카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칠레 국민 역을 맡아 연기 중인데 너무 지친다. 다행히 오늘 촬영은 이제 막 끝났다"고 했다. 

파블로라는 이름의 한 청년은 "27년째 칠레 국민으로 연기 중인데 출연료를 한 푼도 받지 못했다. 누구든 출연료를 좀 달라"고 호소(?)했다. 

배역을 바꿨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쇄도했다. 자신을 40대라고 밝힌 한 여자는 "하필이면 맡은 게 가난한 사람 역할이냐"면서 "이젠 부자로 출연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자료사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