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쿨버스 기다리는 학생들에 무차별 총격…美 16세 소년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쿨버스 기다리는 학생들에 무차별 총격…美 16세 소년 사망

미국 켄터키주(州)에서 현지시간으로 22일 버스 정류장에 있던 아이들이 괴한의 총격을 받아 그중 한 명이 숨지고 다른 두 명이 다치는 사건이 일어나 총기 문제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CN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반쯤 켄터키 북부 도시인 루이빌의 한 버스 정류장에 있던 아이들이 지나가던 차량으로부터 무차별 총격을 받았다.

▲ 차량 총격 사건으로 숨진 16세 남학생의 생전 모습.

이에 대해 루이빌 경찰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총격으로 중상을 입은 16세 남학생 한 명이 인근 루이빌대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지고 말았다”고 밝혔다.



또다른 총격 피해자 중 한 명인 14세 남학생은 현지 아동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나머지 피해자인 14세 여학생은 넘어질 때 생긴 가벼운 부상으로 현장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차량 총격 사건으로 현지 경찰과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목격자의 제보를 받고 있으며, 현재 시점에서 용의자는 아직 체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CCTV에 찍힌 회색 지프 차량의 모습.

현지 경찰은 일리노이주 번호판을 붙인 회색 지프 차량의 행방을 쫓고 있다. 이 차량에 타고 있던 남성을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면서도 사건에 관한 정보를 갖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경찰은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