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간이 미안해] 물안경에 목 졸린 바다표범…해양 쓰레기 피해 어디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물안경에 목 졸린 바다표범…해양 쓰레기 피해 어디까지(사진=존 보일)

버려진 플라스틱 물안경이 목에 끼어 있는 바다표범의 모습이 해양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일깨우고 있다.

영국 ‘노팅엄 포스트’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서퍽주 벤틀리에 사는 사진작가 존 보일(58)은 지난 20일 가족과 함께 노퍽주 호시 해변 근처로 당일치기 여행을 갔다가 이 같은 사진을 찍게 됐다.



이날 작가는 두 손녀딸을 데리고 해변으로 산책하러 나갔다가 새끼를 낳기 위해 뭍으로 올라온 바다표범 무리와 우연히 만났고, 그중 바다표범 한 마리의 목 부분에 물안경이 끼어 있는 것을 목격했다고 설명했다.

존 보일은 “바다표범 목에 물안경이 끼어 있는 모습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이는 인간의 버린 쓰레기가 해양 생물에 미칠 수 있는 악영향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바다표범의 몸에 버려진 물안경과 같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얽혀 있는 모습은 몇 년 전부터 종종 목격되곤 했다.

▲ 인간이 버린 쓰레기에 서서히 죽어가는 물범들(사진=RSPCA)

▲ 흔히 프리스비로 불리는 플라스틱 원반에 목이 끼여 제대로 움직이지도 못하고 먹지도 못한 채 점차 죽어가는 바다표범의 모습(사진=RSPCA)

영국 동물보호단체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RSPCA)가 동물보호단체 ‘프렌즈 오브 호시 실즈’와 함께 2018년 공개했던 사진에는 바다표범이 낚싯줄이나 어망 등 낚시도구에 걸린 모습부터 흔히 프리스비로 불리는 플라스틱 원반에 목이 끼여 제대로 움직이지도 못하고 먹지도 못한 채 점차 죽어가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에 대해 노퍽에 있는 RSPCA 산하 이스트윈치 야생동물보호소 측은 바다나 해변에 버려진 인공 물건이 매일 이들 바다표범을 죽이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RSPCA에 따르면, 2008년 이후 매년 호시 해변에서만 이런 쓰레기로 심각한 피해를 본 바다표범 2~4마리가 구조되고 있었지만, 2017년부터는 그 수가 배로 늘었다.

한편 영국에는 전 세계 바다표범 개체 수의 약 38%가 서식한다. 이에 따라 현지 바다표범 보호단체 ‘실 얼라이언스’는 바다표범들에게 머물 공간을 주기 위한 캠페인을 벌이고 있으며 영국 환경식품농무부 역시 이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