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공산당 한 마디에 강사 수 10분의 1로 뚝…사교육업계 직격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둥방 자료사진

중국 최대 규모의 사교육업체 ‘신둥방’(新东方)이 자사 초중고교 강사 4만 명을 추가 감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 초 무려 10만 명에 달하는 강사 수를 보유했던 신둥방 측이 지난달 말 강사 수를 5만 명으로 감축한 데 이어 두 번째 대규모 인원 감축 사례다. 

한때는 중국에서 가장 잘 나가는 사교육 업체로 꼽혔던 신둥방의 이 같은 인원 감축은 중국 당국이 시행 중인 교육 개혁 ‘쌍감’ 정책에 따른 조치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신둥방은 한 때 중국을 넘어 세계 최대의 사교육 업체로 불려왔다. 2006년 9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 중국 교육업체로는 최초로 해외 주식시장에 상륙했던 바 있다. 당시 신둥방의 창업자 위민훙 회장은 “돈을 마대에 담아 갔다”고 회상했을 정도로 사교육업체 신둥방은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의 사교육비 절감 정책인 ‘쌍감’이 실시되면서 25일 창업자 위 회장은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했던 강의를 전면 중단할 것이라는 입장문을 공개했다. 이에 따라 중국 전역에서 운영 중이었던 초중고교생 대상 학원도 전면 폐쇄될 예정이다. 

학원에 소속됐던 강사 수도 대폭 감축할 것으로 확인됐다. 올 초 10만 명에 달했던 강사 수는 지난달 5만 명으로 감축된 데 이어 또 다시 1만 명으로 줄어들게 됐다. 불과 9개월 사이 학원에 재직 중이던 강사 수는 10분의 1수준으로 떨어진 셈이다.

신둥방 측은 학원 내부 강의 커리큘럼과 운영 규칙 등에 대해서는 오는 10월 1일 베이징시 둥청구 교육위원회에 자발적으로 신고할 방침이라고 밝힌 상태다. 또, 학원 내부 운영 규칙과 관련해 교육위원회의 심사가 통과한 직후 기존 수강생에 대한 환불 등의 조치가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중국 사교육 자료사진

쌍감 정책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사례는 이 뿐만이 아니다. 최근에는 신둥방의 인터넷 교육 플랫폼으로 알려진 둥방요보(东方优播)의 젊은 CEO가 산간 벽지 농촌으로 하방해 1~2년간 무료 교육 봉사를 하겠다는 뜻을 밝혀 이목이 집중되기도 했다. 

2016년 창업한 인터넷 교육 플랫폼의 창업자 주위런 CEO는 이달 중순 둥방요보와 관련한 모든 사업에 대해 폐업을 선언하고 일종의 하방운동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주 회장의 이 같은 뜻은 현지 언론을 통해 ‘자발적인 의사에 의한 농촌 지역 교육 자원봉사’로 포장됐지만, 일각에서는 운영 중이었던 인터넷 교육 플랫폼 폐업에 잇따른 제2의 신(新)하방운동 일종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하방운동은 과거 중국에서 도시의 고학력자들을 낙후된 변경지방의 농촌이나 공장으로 보내 일하도록 한 운동이다. 하방운동이 한창이었던 지난 1957년 무렵 중국은 이 운동에 대해 상급 간부들의 관료화를 막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었다.

하방운동은 당시 마오쩌둥 주석의 “지휘관들은 장병의 입과 손발이 돼야 한다”는 발언으로 시작돼, 무려 77만 명의 당원 및 공무원들이 벽지 농촌이나 공장에 보내져 반강제적으로 보내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