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영상] 호수 안에서 떨던 캥거루, 구해준 남성들 손 잡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호수 안에서 떨던 캥거루, 구해준 남성들 손 잡아

호주의 수도 캔버라에 있는 한 호수의 얕은 물에서 작은 캥거루 한 마리가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서 있는 모습을 한 시민이 발견하고 근처에 있던 다른 시민과 함께 구조에 나선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ABC뉴스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21일 이른 아침 캔버라 중심부에 있는 벌리 그리핀 호숫가에서 달리기를 하던 시민 닉 크로서는 코먼웰스 애비뉴 브리지 부근의 얕은 물에 들어가 있는 캥거루 한 마리를 발견했다.

▲ 닉 크로서

당시 캥거루는 얕은 물에 서서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었는데 그 모습을 본 닉 크로서는 “거기 서서 떨고 있어 불쌍해 보였다. 캥거루가 뭘 필요로 하는지 몰랐지만 도움을 바라는 것 같아 매우 슬퍼 보였다”고 회상했다.

호주는 겨울이 끝난 직후로 이른 아침 기온이 낮아 물도 차갑다. 추위로 인해 움직일 수 없게 됐을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이 시민은 야생동물 보호단체에 연락했지만, 출동하는데는 시간이 다소 소요되기에 주변에 있던 다른 시민들과 협력해 캥거루 구조에 나섰던 것이다.

그 모습은 현장에 있던 또다른 시민 데이비드 보이드가 스마트폰 카메라에 담아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거기에는 닉과 다른 남성 한 명이 호수 안으로 들어가 천천히 캥거루에게 다가가는 모습이 담겼다.

캥거루는 두 남성의 접근에 도망치려고 하지 않았지만 다소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두 남성이 자신의 몸을 안자 약간 놀란 모습을보였지만 들어 올려도 크게 날뛰지는 않았다.

두 남성이 캥거루를 안고 물가에 다가가자 기다리고 있던 또다른 남성이 거들면서 캥거루는 무사히 물 밖으로 나올 수 있었다. 여느 때 같으면 쏜살같이 도망치겠지만, 캥거루는 물가에 있던 남성의 손을 잡고 그 자리를 벗어나지 않았다. 그리고 닉 크로서가 물가로 올라서자 캥거루는 스스로 그의 손을 꼭 잡았다.

이를 본 촬영자 데이비드 보이드는 “캥거루가 답례하는 것 같다”고 감격한 모습으로 설명했다.



이후 닉 크로서가 캥거루의 머리를 쓰다듬으려 해도 캥거루는도망가려고 하지 않았다. 영상은 여기서 끝났지만 캥거루는 30분 정도 그 자리에 남아있다가 힘을 되찾았는지 달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닉 크로서는 “캥거루가 답례하고 있었다고 생각하고 싶지만, 아마 조금 혼란스러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누구라도 이런 상황을 목격했다면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하는 그에게 네티즌들은 “정말 친절하고 용감하다”, “멋진 영상이다”, “정말 캥거루가 답례하는 것처럼 보인다” 등 칭찬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캥거루는 일반적으로 헤엄을 잘 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일부 개체는 상황에 따라 그러지 못하는 것 같다. 지난 2월에도 웨스트오스트레일리아주에서 캥거루 한 마리가 얕은 바다에서 움직이지 못해 구조된 사례가 있다.

사진=데이비드 보이드/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