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쓰촨성, 새벽부터 내린 폭우로 토산 무너져 도로 닦던 근로자 다수 실종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中쓰촨성, 새벽부터 내린 폭우로 토산 무너져 도로 닦던 근로자 다수 실종돼

26일 새벽 중국 남서부 쓰촨성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60명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새벽부터 오전 10시 무렵까지 쓰촨성 텐취엔현에 내린 폭우로 산비탈로 이어지는 길목의 토산이 무너져 60명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산사태는 지난 26일 새벽부터 이날 오전까지 쏟아진 폭으로 이 지역 대부분이 증수기에 접어들면서 많은 비로 지반이 약화 돼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린 폭우로 토산이 무너지고, 일부 지역에서 산사태가 발생하는 등 10명 이상의 실종자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사고로 사망하거나 실종된 피해자들의 대부분이 이 일대 도로 건설 현장에 있었던 일용직 근로자들로 알려졌다. 

최근 이 지역 일대에는 대규모 수력 발전소와 도로 재건 건설 사업이 한창 진행 중으로, 다수의 근로자들이 폭우로 무너진 토산에 묻혀 실종된 상태다.

또, 이 지역에서 산사태로 흙더미가 쓸려 내려오면서 주말 이른 시간 잠에 취해있던 농촌 마을을 덮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소식이 알려진 직후 쓰촨성 텐취엔현 비상사령부 측은 이 지역 일대에 전문 구조인력을 파견, 현장 수색에 나섰다고 밝혔다.

관할 비상사령부 측은 초기 조사 결과 이날 산사태로 현장 건설 노동자 60여 명이 토산에 매립, 45명의 현장 근로자들을 인근 긴급 대피소로 이송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여전히 다수의 근로자들이 쓸려 내려온 흙더미 아래 실종된 상태로 전해졌다. 

또, 2~3km의 수로가 봉쇄된 상태로 1천 800m의 도로가 유실돼 사고 현장으로 이어지는 도로 일대가 끊어진 상태다.



쓰촨성 텐취엔현 비상사령부 총서기가 현장에서 구조를 직접 지휘하고 있으며, 현정부는 1급 재난경보를 발령하고 중장비를 갖춘 수색 구조팀과 소방, 의료 인력 등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이날 오후 흙더미 속에서 4명을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조된 이들 중 한 명인 인근 병동으로 이송 중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26일 현재 사고 현장에 내린 폭우는 그쳤으나 흙더미가 쓸고 간 범위가 광범위해 생존자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언론에 보도된 영상 속 사고 현장은 산에서 쓸려 내려온 흙이 마을과 수로를 메우고, 흙더미가 도로를 덮치는 등의 장면이 중계됐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