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니가 왜 거기서 나와?…도심서 혼자 길 헤매던 새끼 호랑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기견처럼 혼자 길을 헤매던 새끼 호랑이가 구조됐다. 새끼 호랑이는 다행히 안전한 곳으로 옮겨져 보호를 받게 됐지만 주인은 누구인지, 어디에서 살다 혼자 나온 것인지 등은 아직까지 풀리지 않고 있는 수수께끼다.

2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배회하는 새끼 호랑이는 멕시코 멕시코주(州) 쿠아우티틀란 이스칼리라는 곳에서 발견됐다. 덩치는 작지만 분명 호랑이가 혼자 길을 헤매고 있다는 복수의 신고전화가 경찰에 걸려왔다.

관계자는 "처음엔 사람들이 개를 호랑이로 착각한 게 아닌가 생각했다"면서 "사람들이 호랑이가 분명하다고 해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경찰은 새끼 호랑이를 구조하기 위해 현장에 경찰 3명과 수의사 1명을 현장에 출동시켰다.

신고 내용엔 한 치의 거짓도 없었다. 주민들이 호랑이를 봤다는 보스케데초포스라는 길에서 새끼 호랑이 1마리가 어슬렁어슬렁 배회하고 있었다.

새끼 호랑이와 사람의 안전을 위해 가장 시급한 건 새끼 호랑이를 잡아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것이었다. 다행히 새끼 호랑이는 저항하지 않고 순순히 경찰의 동행 요구(?)에 응했다. 경찰은 새끼 호랑이를 멕시코시티의 한 동물원으로 보내 보호를 부탁하기로 했다.

새끼 호랑이를 구조하기 위해 현장에 출동했던 수의사 호르헤 무뇨스는 "구조된 호랑이는 5개월 정도 된 것 같다"면서 "다행히 건강상태는 양호했다"고 말했다.

구조된 새끼 호랑이에 대한 정보는 이게 전부였다. 새끼 호랑이가 어쩌다 혼자 거리에 출몰했는지, 주인은 누구인지, 그간 어디에서 자랐는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누군가 새끼 호랑이를 반려동물로 키우고 있었고, 어쩌다 새끼 호랑이가 탈출했을 것이고 생각되지만 어디까지나 추정일 뿐"이라고 말했다. "내가 새끼 호랑이의 주인이오"라면서 경찰서를 찾은 사람은 아직 없다.

동물보호단체 애니멀 히어로즈는 "누군가 반려동물로 새끼 호랑이를 샀는데 탈출사고가 난 듯하다"면서 "맹수가 살기에 적합한 환경을 개인이 제공하는 건 매우 힘들어 호랑이를 키우는 건 절대 권장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