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2살 아이가 ‘마약 중독’ 입원…원인은 중독자 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123rf)

아직 2살도 채 되지 않은 아이가 심각한 금단증후군으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사실이 알려져 아르헨티나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아이를 이 지경으로 만든 건 어른도 폐인으로 만든다는 코카인이었다.

아르헨티나 지방 산타페에서 벌어진 일이다. 아이는 25일(현지시간) 삼촌에 안겨 알라시아 어린이병원을 찾았다. 당시 아이는 심한 경기를 하는 상태였다. 병원은 즉시 응급조치를 취하는 한편 아이를 입원시키고 원인을 찾기 위해 기본검사를 실시했다.

충격적인 사실은 이 과정에서 확인됐다. 아이의 소변검사에서 코카인 성분이 검출된 것. 깜짝 놀란 의사가 추가 검사를 진행하자 더 깜짝 놀랄 만한 사실이 드러났다. 아이의 몸 상태는 코카인 중독자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의사 오스발도 카릴로는 "코카인에 중독돼 만성적으로 투약하는 사람과 전혀 다를 게 없었다"면서 아이에게 금단증후군 판정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아이가 경기를 일으킨 건 마약을 끊는 바람에 생긴 증상이었다는 것이다.

검사 결과를 보호자 삼촌에게 알리자 그는 조카를 버려둔 채 곧바로 줄행랑을 쳤다. 보호자가 없다고 치료를 중단할 수 없어 병원은 아이의 치료를 계속했다. 하지만 사건은 결국 경찰신고로 확대됐다. 이튿날 아이의 엄마라는 여자가 병원을 찾아가 아이를 데리고 가버린 것이다.

의사 카릴로는 "금단증후군은 최악의 경우 사망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면서 "아이가 위험하다고 판단한 병원이 경찰에 아이를 찾아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덕분에 아이는 다시 병원에 입원했다. 카릴로는 "이렇게 어린 나이에 이 정도로 마약에 중독되는 건 정말 드문 일"이라면서 "당장 생명엔 지장이 없을 것 같지만 신경손상이 많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신경손상이 발달장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2살 아이가 코카인에 중독된 이유는 아직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의사들은 엄마를 범인으로 보고 있다. 코카인 중독자인 엄마가 모유를 수유하면서 아들까지 '중독자'로 전락시켰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의사 카릴로는 "누군가 작심하고 아이에게 지속적으로 코카인을 투약한 게 아니라면 의심할 수 있는 건 모유를 통한 중독뿐"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이에 대해 "엄마를 범죄용의자로 보기엔 약간 애매한 부분이 있다"면서 아직은 수사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