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사람만 보면 ‘손’ 흔들어주는 브라질 반려견, 인기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 상파울로주 카탄두바에서 새 주인을 만나 행복하고 살고 있는 반려견 아구스타의 사연이 알려져 눈길을 사로잡았다. 

G1 등 브라질 언론에 아구스타가 소개된 건 폭발적인 인기를 끈 21초 분량의 1편 동영상 덕분. 우연히 아구스타를 보고 영상을 찍었다는 20대 여성은 "개가 너무 사랑스러워 한눈에 반해버렸다"고 했다. 

영상을 보면 아구스타는 카탄두바의 한 마트 입구에 목줄을 한 채 물건을 사러 들어간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그냥 조용히 앉아 있는 게 아니라 '인사'에 분주하다. 아구스타는 마트에서 나오는 사람들에게 일일이 발을 들어 인사를 한다. 

누구에게나 손을 들어주는 모습을 보면 "이렇게 인사성이 밝은 개도 있었어?"라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그렇다 보니 아구스타는 낮선 사람들에게도 사랑을 듬뿍 받는다. 

아구스타의 인사를 받은 사람들은 가던 길을 돌이켜 아구스타를 쓰다듬어 준다. 이렇게 적극적으로 답례를 하지는 않지만 발걸음을 멈춘 채 아구스타를 한동안 물끄러미 쳐다보는 사람도 한둘이 아니다. 사람들은 "어? 처음 보는 개가 나에게 인사를 하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아구스타는 밝은 인사성 덕분에 가는 곳마다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지만 알고 보니 불행한 과거를 가진 개였다. 

견주 제퍼슨 알렉산더 로드리게스(53)가 아구스타를 만난 건 2년 전인 2019년 어느 날이었다. 구조한 개를 입양할 새 주인을 찾는다는 한 동물단체의 광고를 보고 찾아간 게 인연이 됐다. 

구조된 당시 아구스타는 제대로 걷지 못할 정도로 심한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고 한다. 무슨 끔찍한 일을 당했는지 공포와 두려움에 몸을 떨기도 했다. 

동물단체는 그런 아구스타를 동물병원에 입원시켜 1주일 치료를 받게 했다. 

로드리게스를 만나 단짝이 되면서 아구스타는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개로 변신했다. 오토바이 공업사를 운영하는 로드리게스는 "매일 데리고 출근을 하는데 처음엔 사람을 두려워하더니 아구스타가 (인사성과 친화력 덕분에) 이젠 직원들의 대장이 됐다"고 말했다. 



영상이 공유된 데 이어 현지 언론에까지 소개되자 아구스타에 대한 브라질 네티즌들의 반응은 가히 폭발적이다. 

"저런 개라면 꼭 키워보고 싶다" "개를 보고 배워야겠다" "인사만 잘해도 인간관계 절반은 성공이네" "영상을 보면서 절로 웃었다. 너무 귀여운 녀석"이라는 등 댓글이 꼬리를 물고 있다. 

사진=영상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