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사냥자세로 눈 ‘번뜩’ 야생표범 습격…지팡이로 물리친 인도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0일 ANI통신은 뭄바이 교외 고레가언 지역에서 야생 표범이 주민을 덮치는 아찔한 사건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인도 뭄바이 외곽에서 야생 표범이 마을 주민을 공격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0일 ANI통신은 뭄바이 교외 고레가언 지역에서 야생 표범이 주민을 덮치는 아찔한 사건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29일 밤, 고레가언 아어리 콜로니 주민 여성 니르말라데비 람바단 싱(55)이 야생 표범의 습격을 받았다. 밤바람을 쐬러 잠시 마당으로 나갔다가 어둠 속에서 조용히 기다리고 있던 표범에게 공격을 당했다.

CCTV에는 거동이 불편해 지팡이를 짚고 마당으로 나온 여성과 어둠 속에서 눈을 번뜩이며 먹잇감을 노리는 야생 표범의 모습이 담겨 있다. 주민이 지팡이를 내려놓고 평상에 앉자, 사냥 자세로 가만히 때를 기다리던 표범은 살금살금 그의 등 뒤로 향했다.

그러나 표범의 사냥은 실패로 돌아갔다. 수상한 기척을 느낀 주민이 등 뒤에 있는 표범을 보고 반사적으로 지팡이를 잡아 휘두르면서 전세가 역전됐다. 주민은 표범에게 떠밀려 뒤로 넘어가면서도 끝까지 지팡이를 놓지 않고 자신을 방어했다.

뜻밖의 강한 저항에 놀란 표범은 힘 한 번 제대로 써보지도 못하고 나가 떨어졌다. 생각보다 강한 상대를 만나 당황한 듯 한동안 얼어붙어 있다 줄행랑을 쳤다. 비명을 들은 여성의 가족이 서둘러 마당으로 나왔을 때 표범은 이미 멀리 도망친 후였다.



습격 사건이 발생한 아어리 콜로니 지역은 뭄바이 도심과 산자이 간디 국립공원 사이 완충 역할을 하는 몇 안 되는 녹지대다. 북한산국립공원보다 조금 큰 104㎢의 산자이 간디 국립공원은 야생 표범의 주 서식지다. 공원 주변으로는 사람의 야생 접근을 막는 울타리가 촘촘하게 둘러져 있다. 하지만 공원 안에 이미 54개 불법 정착촌과 2개의 마을이 들어서 있어, 표범과 주민 25만 명 사이에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표범이 주민을 공격한 것도 올해 들어서만 벌써 3번째다. 얼마 전 3살, 4살 소년이 표범에게 끌려갈 뻔하다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

공원 관리자는 “한 달 전 첫 번째 공격이 보고된 직후, 표범 포획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덫을 놓기 전에 지켜야 할 수칙이 있어 일단은 상황을 주시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발톱 자국을 볼 때 주민을 공격한 표범이 아직 성체는 아닌 것 같다”면서 “표범이 출몰한 지역 주변에 10여 개의 카메라 트랩을 설치해 표범을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재빠른 기지로 표범을 물리친 피해 주민은 얼굴과 가슴, 등에 찰과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