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이자, 6개월 후 효과 없어진대요” 사실일까…美전문가 의견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백신 접종하는 의료진. 2021.8.12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일정 시간이 흐르면 항체가 감소한다는 주장이 여러 연구를 통해 나오는 가운데, 미국의 전문가들이 입장을 밝혔다.

CNN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일각에서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6개월이 흐른 후 항체가 눈에 띄게 감소하면서 면역효과도 사라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와 함께 ‘백신 무용론’이 제기돼 왔다.

이에 대해 앤 팔시 로체스터의대 교수는 CNN과 한 인터뷰에서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력이 서서히 약해질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사람들이 공포에 질릴 이유는 없다. 백신 접종 후 6개월이 지났다고 해서 백신 접종 이전처럼 바이러스에 취약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화이자와 모더나, 얀센 등의 백신은 중증 예방에 효과적이다. 현재 대부분의 돌파 감염(백신 접종 후에도 감염되는 사례)은 계절성 독감(플루) 수준”이라면서 “이는 (현재의 코로나19가) 처음 우리가 직면했던 무서운 질병이 아니라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 후 수개월이 지나면 항체가 줄어들고, 2차 접종을 마치면 중증 위험이 90% 감소하는 것은 사실이나 경증과 무증상 감염에 대한 보호력은 점차 떨어진다고 밝힌 바 있다.

▲ 백신 자료사진 123rf.com

이를 토대로 제약사들은 부스터샷(2차 접종을 모두 완료한 뒤 추가 접종)을 촉구했고, 이스라엘과 미국 등 일부 국가들은 백신 독점 논란에도 불구하고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했다.

일부 연구진은 백신을 이미 접종했다 할지라도 코로나19로부터 보호받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지만, 대다수의 연구는 백신 접종 후 돌파 감염이 되더라도, 중증으로 발전하거나 사망할 위험은 현저히 낮아진다고 입을 모은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은 효과적이며, 대유행을 억제하는데 중요한 도구”라면서 “백신 접종을 완료하더라도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일부는 입원치료를 받을 수 있고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그러나 백신 접종자의 감염 위험과 입원 확률, 사망률은 미접종자에 비해 현저히 낮다”고 강조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