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농약 마셔라” 누리꾼 재촉에 유명 인플루언서 극단적 선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유명 왕훙(網紅·온라인 인플루언서)이 인터넷 생방송 진행 중 농약을 마시고 숨진 사건이 발생해 충격이다. 중국 유력 매체 신징바오는 지난 15일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왕훙 뤄샤오마오마오즈가 농약을 마시라는 누리꾼들의 재촉에 약을 마신 뒤 사망했다고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산둥성 출신의 20대 왕훙으로 알려진 뤄샤오마오마오즈는 사건 당일 농약을 마신 직후 의식을 잃고 쓰러졌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사건 당일 뤄샤오마오마오즈는 자신이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이날 방송이 마지막 영상이 될 것이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또, 그는 “온라인과 SNS 등을 통해 모두 행복하고 즐거운 모습을 보고 있지만, 사실 사람들이 아는 것만큼 나는 행복하지 않았다”면서 “최근에는 우울증이 심각해져서 두 차례 자살 시도를 한 적이 있다.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그의 발언이 있은 직후 한 누리꾼은 “그렇다면 지금 이 자리에서 많은 사람들이 보는 중에 인증하라”며 막말을 시작했고 또다른 누리꾼의 재촉이 이어지자 결국 뤄샤오마오마오즈는 농약을 마시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평소 60만 명의 팔로워를 가졌던 뤄샤오마오마오즈의 이 영상을 생방송으로 시청한 이들의 수는 3만 명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소식이 알려진 직후, 관할 공안국 사이버 수사팀이 사건 수사를 담당해 자살 사유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뤄샤오마오마오즈의 갑작스러운 죽음이 지난 4월 연인과 이별한 이후 그가 줄곧 우울증과 고독 등을 호소한 것과 깊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알려진 바에 따르면, 그는 지난 4월 이후 출연한 영상에서 유명 왕훙으로 알려진 전 남자친구 자오루오웨이 군과 이별 직후 곧장 우울증 치료와 자살 충동 등을 느꼈다고 고백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유가족들은 이번 사건에 대해 누리꾼들의 발언이 주요 원인이 됐을 것이라고 지적하고 피해 보상 등 소송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공고했다.

특히 사망한 뤄샤오마오마오즈의 모친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생방송 도중 농약을 마시도록 재촉한 누리꾼들이 사건의 주요 원인이 됐다고 보고 이들을 붙잡아 피해 보상 등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