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도 어린이들 음란물 흉내내다가…이웃집 6살 여아 돌로 살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힌두스탄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아삼주 나가온 지역 경찰은 20일 이웃집 여아를 살해한 혐의로 8~11살 사이 남아 3명을 체포했다.

인도에서 음란물을 흉내 내던 남자 어린이들이 이웃집 6살 여자 어린이를 돌로 살해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힌두스탄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아삼주 나가온 지역 경찰은 20일 이웃집 여아를 살해한 혐의로 8~11살 사이 남아 3명을 체포했다.

사망한 여아는 19일 나가온 칼리아보르 지역의 한 채석장 화장실에서 참혹한 상태로 발견됐다.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어린이를 경찰이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살리지는 못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이웃집에 살던 남아 3명을 살해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나가온 경찰은 20일 공식 성명을 내고 “6살 여아 살해 사건이 하루 만에 해결됐다. 어린이 3명과 성인 1명을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음란물에 중독된 8~11살 사이 피의자들은 소름 끼치도록 끔찍한 범죄를 모의하고 실행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기 성찰과 사회적 개입이 필요한 시점 같다”고 우려했다.

▲ 사망한 여아는 19일 나가온 칼리아보르 지역의 한 채석장 화장실에서 참혹한 상태로 발견됐다.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어린이를 경찰이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살리지는 못했다.

보도에 따르면 체포된 어린이들은 아버지 스마트폰을 이용해 수시로 음란물을 시청했다. 장기간 음란물에 노출된 탓에 중독 상태가 된 어린이들은 급기야 이웃집 여아를 불러 모방 범죄를 저지르기에 이르렀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들은 피해 여아를 채석장으로 유인해 음란물을 보여주고 그대로 따라 하도록 시켰다. 하지만 여아가 저항하자 돌로 가격했다”고 설명했다. 체포된 어린이 중 11살짜리 어린이 2명은 범행에 직접 가담했으며, 8살짜리 1명은 화장실 밖에서 보초를 선 것으로 확인됐다.

▲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들은 피해 여아를 채석장으로 유인해 음란물을 보여주고 그대로 따라 하도록 시켰다. 하지만 여아가 저항하자 돌로 가격했다”고 설명했다. 체포된 어린이 중 11살짜리 어린이 2명은 범행에 직접 가담했으며, 8살짜리 1명은 화장실 밖에서 보초를 선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만 7세 이상부터 형사책임을 지도록 하는 인도 형법에 따라 어린이 3명을 모두 구속하고 아삼주 조르하트 소재 소년원에 수감시켰다. 음란물 시청 감독의무를 소홀히 한 어린이 3명 중 1명의 아버지도 함께 체포했다. 나가온경찰청장 아난드 미쉬라는 “음란물로 가득한 (아버지의) 스마트폰을 압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가족과 사회의 개입, 그리고 적절한 제도적 지도가 있었더라면 4명의 어린 생명을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미쉬라 청장은 “1명은 목숨을 잃었고, 다른 3명은 삶이 송두리째 망가졌다”면서 “우리 중 누구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만약 우리 다음 세대가 사회 도덕적 기준에 어긋난다면 그 책임을 우리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성범죄 공화국’ 인도는 세계 최대 포르노 소비 국가다. 2018년 포르노스트리밍사이트 폰허브가 발표한 국가별 전체 트래픽 순위에서 인도는 미국, 영국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2018년 인도 정부가 857개 포르노 웹 사이트를 전면 차단했지만 수요는 여전하다. 2019년 11월 영국 톱텐VPN 조사 결과 인도 내 가상개인네트워크(VPN) 다운로드 수는 정부의 포르노 웹 사이트 전면 차단 직후인 2018년 10월 이후 1년간 405% 증가했다. VPN을 활용, 정부 차단망을 피해 사이트에 접속하기 위한 수요가 몰린 결과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봉쇄 조치 후 3주 동안은 인도 내 폰허브 트래픽이 95% 급증하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