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마존의 눈물…金 캐러 강에 몰려든 수백 척의 불법 선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마존 강의 지류 마데이라 강에 모여든 수백 여척의 준설선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최근 아마존 강의 지류 마데이라 강에 수백 척의 선박들이 물길을 막아서는 특이한 광경이 목격됐다. 최소 300척 이상의 선박들이 몰려든 이유는 금을 채굴하기 위해서다. 25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마데이라 강 인근에서 금이 발견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불법 채굴꾼들이 몰려들어 환경오염의 우려를 낳고있다고 보도했다.

광활한 아마존 열대우림 곳곳에서 금 채굴은 불법이지만 사실 지금도 공공연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원주민들과의 충돌로 인한 각종 사고와 환경오염은 오래 전 부터 꾸준히 이어져왔다. 특히 금값 상승과 기후변화 회의론자인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집권 이후 불법 채굴과 삼림 벌채는 더욱 확대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채굴 장비와 숙박 기능을 갖춘 수백 척의 준설선들이 마데이라 강을 가로질러 물길을 막고 채굴에 나섰다. 이를 사진과 함께 고발한 그린피스 측은 "'들고양이 광부'라 불리는 이들이 전혀 꺼리낌없이 당당히 불법 채굴에 나선다"면서 "심지어 이를 제지하는 현지 경찰의 작전까지 다 알고있어 뗏목으로 벽을 만들어 차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브라질 당국은 이들의 환경 범죄를 막기위해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주문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실제 지난 7월 브라질 검찰청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9~2020년 사이 브라질에서 채굴된 총 174톤의 금 중 단 34%만 법적 출처가 입증됐다. 곧 70%에 가까운 금은 아마존 등지에서 불법적으로 채굴된 셈이다.      



불법 채굴이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이유는 금을 분리하기 위해 금광석에 수은을 뿌리기 때문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별도의 정화없이 강으로 그냥 물을 흘려보내기 때문에 채굴 규모가 작아도 강과 삼림 등에 재앙적인 영향을 미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