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07년 ‘그룹섹스 살인’ 아만다 녹스 사건 유일한 수감자 석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008년 법원으로 향하는 루디 구데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오래 전 ‘그룹섹스 살인’이라는 말초적인 내용으로 세계적인 논란을 일으킨 사건으로 유일하게 수감된 남성이 14년 만에 석방됐다.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코트디부아르 출신의 루디 구데(34)가 이탈리아에서의 총 16년의 형기 중 대부분을 마치고 조기 석방됐다고 보도했다.

이른바 ‘천사와 악녀’ 논란을 일으킨 이 사건은 지난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교환학생으로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학교를 다니던 미국인 여대생 아만다 녹스는 영국인 룸메이트 메레디스 커처에게 집단 성관계를 강요했으나 이를 거부하자 남자친구 라파엘 솔레시토와 이번에 석방된 구데와 함께 그를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곧바로 열린 1심 재판에서 녹스를 비롯한 피고인들은 모두 무죄를 주장했으나 법원은 징역 26년형을 선고했다. 당시 이 소식은 미국 뉴스로 보도되며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청순한 외모와 그룹섹스 살인이라는 말초적인 스토리가 큰 화제를 일으키며 녹스가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있다는 여론이 일어났다. 결국 지난 2011년 2심 법원은 DNA 증거가 훼손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녹스와 솔레시토에게 무죄판결을 내려 그녀는 고향 시애틀로 돌아올 수 있었다. 유죄를 선고받고 복역한 지 4년 만이다.

▲ 지난 2019년 이탈리아를 방문한 아만다 녹스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역시 줄기차게 무죄를 주장했던 구데만 유일하게 유죄로 인정돼 지금까지 복역해왔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수감생활 중 교도소의 교화 프로그램 덕에 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낮에는 비테르보 범죄센터 도서관에서 일해왔다. 구데의 변호인은 "우수한 수감자들에게만 제공하는 교도소 프로그램의 혜택을 구데가 받았다"면서 "앞으로 비테르보 범죄센터 도서관에서 계속 근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녹스가 미국으로 떠난 이후에도 이탈리아 현지에서의 재판은 계속됐다. 결국 지난 2015년 3월 이탈리아 대법원은 항소 법원의 판결을 뒤집고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녹스와 솔레시토에게 최종 무죄를 선고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