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미크론 변이 이렇게 생겼다…英연구기관 ‘스파이크 돌연변이’ 구조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미크론 변이 이렇게 생겼다…英연구기관 ‘스파이크 돌연변이’ 구조 공개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서 기존 바이러스와 비교해 얼마나 많은 변화가 일어났는지를 보여주는 이미지가 공개됐다.

영국 정부 협력 연구기관 ‘영국 코로나19 유전체학 컨소시엄’은 2일(현지시간) 오미크론 변이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개의 돌연변이가 존재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그래픽 이미지를 발표했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바이러스 표면의 돌기 부분으로, 인체 침투 시 중요하게 작용한다. 이 부분에 돌연변이가 발생하면 이미 항체가 있어도 면역체계를 회피해 전파력이 더 커질 수 있다.

공개된 이미지의 우측 하단 네다섯시 방향에는 바이러스가 더욱더 쉽게 인체 안으로 들어가도록 돕는 ‘H655Y’와 ‘P681H’ 그리고 ‘N679K’라는 약자로 표기된 세 가지 돌연변이가 존재한다. 이미지는 또 항체를 회피할 수 있는 돌연변이 그룹인 K417N, S477N, Q498R, E484A, N501Y의 모습도 보여준다. 

전문가들은 기존 백신들이 오미크론으로 인한 감염을 예방하는 데 이전보다 최소 40% 더 취약하리라 생각한다. 이는 현재 백신이 중국 우한에서 출현한 원래 코로나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인식하도록 설계됐기 때문.



그렇지만 현재 오미크론의 위험성과 백신 예방에 대해서는 상반된 보고가 나오고 있다. 과학자들은 앞으로 3주가 지나 실험실에서 바이러스를 분리해 이전에 감염됐거나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들의 혈액에 노출시켜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보건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는 대부분의 사례가 경미한 질병만 초래하며 기존 백신이 더는 효과가 없다는 증거는 없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남아공의 사례는 하루 8561건으로 오미클론 출현을 경고한 직후인 1주일 전 1275건에 비해 6배(571%)나 급증했다. 입원 환자도 지난 2주 사이 하루 평균 86명에서 184명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현재 오미클론이 델타보다 더 많은 감염을 일으킬 것이라는 우려는 사실로 보인다. 이 바이러스는 자연 면역력이 80% 정도인 남아공에서 쉽게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스라엘 보건당국은 또 오미클론이 델타보다 30% 이상 더 감염됐다고 보고했다.

사진=COG-UK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