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슬로바키아 방문단 43명, 대만 도착...중·동유럽국가, 민주공급망 구축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에 세계 각국의 대표단 파견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미국, 리투아니아 등 발트 3국 대표단 등이 대만을 방문한 데에 이어 슬로바키아 대표단이 대만을 방문했다. 대표단 방문은 슬로바키아가 2003년 대만에 대표처를 설립한 이후 처음이다.

슬로바키아 경제부 차관이 이끄는 대표단이 슬로바키아 정부 전용기로 5일 오후 5시 40분경 대만에 도착했다. 슬로바키아의 상징과 국가명이 도색된 전용기는 대만 언론들의 지대한 관심을 받았다. 슬로바키아가 이번 방문을 상당히 중시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됐다.

대표단에는 카롤 갈렉(Karol Galek) 슬로바키아 경제부 차관을 비롯해 외교, 교육, 스포츠, 과학기술 및 에너지, 투자 등 다양한 부처의 고위급 관리 18명, 반도체, 항공우주, 생명공학 관련 분야의 기업대표 25명으로 이루어졌다.

이들은 5일부터 10일까지 6일 간의 일정으로 대만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들 방문 기간 중 양측 경제부 차관급 경제무역회의와 ‘경제무역’, ‘교육, 과학 및 연구 관광’으로 나뉘어 진행될 실무그룹 회의가 가장 중요한 회의로 꼽히고 있다. 경제부 차관급 회의에서 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디지털 시티, 신규 벤처 협력, 기술 연구개발 등이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실무그룹 회의에서는 슬로바키아 경제인들이 대거 방문한 만큼 실질적 협력안이 도출되어 ‘민주공급망’이 형성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이번 방문은 대만의 공식 초청으로 성사됐다. 지난 10월 우자오셰 대만 외교부장이 슬로바키아를 방문한 데에 이어 대만 국가발전위원회 주임 등 66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슬로바키아를 방문, 공급망, 연구 개발, 무역, 투자, 관광 및 스마트 도시 등 경제무역 분야에서 7개 항에 걸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앞서 슬로바키아는 지난 9월 코로나19 백신 16만 도즈를 대만에 기증했다. 또 지난 5월 슬로바키아 국회는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참여를 지지한다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전문가들은 리투아니아에 ‘대만’이라는 이름을 사용한 대만대표처가 설립된 이후 중·동유럽국가는 중국의 위협을 두려워하지 않고 점차 대만과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할 것이며 대만에 더욱 우호적인 태도를 보일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대만 매체 PTS는 대만이 중·동유럽국가의 관계에 다시 중대한 진전을 이루었다고 했다. 왕즈셩 중화아시아태평양엘리트교류협회 비서장은 "대만과 슬로바키아의 관계는 경제, 무역, 기술, 비지니스 문제와는 별개로 순수 외교적 측면에서에서 실질적인 준 공식 수준의 외교관계로 격상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