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질랜드 ‘금연 국가’ 되나…2008년 이후 출생자, 담배 못 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뉴질랜드 ‘금연 국가’ 되나…2008년 이후 출생자, 담배 못 산다(사진=123rf)

뉴질랜드가 ‘담배 연기 없는 국가’를 실현하고자 내년부터 매년 법적 흡연 가능 연령을 높여 사실상 2008년 이후 출생자에 대한 담배 판매를 금지할 계획이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뉴질랜드 정부는 이 같은 법안을 내년 도입해서 2027년부터 성인이 되는 국민은 담배를 법적으로 구매할 수 없게 된다고 아이샤 베럴 보건 차관은 8일 밝혔다.

새로운 법안은 또 강력한 규제 정책을 통해 2024년부터 실질적인 담배 가게의 수를 크게 줄이고, 2025년부터는 니코틴 함량을 매우 낮춘 전자 훈증 담배 제품만을 팔도록 한다.

이에 대해 베럴 차관은 “우리는 다음 세대가 절대 흡연을 시작하지 않도록 담배 제품의 판매와 공급 행위를 불법으로 만들 것”이라면서 “2008년 이후 출생자는 앞으로 성인이 돼도 담배를 구매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2025년까지 흡연자 수를 전체 인구의 5% 미만으로 낮추기 위한 ‘담배 연기 없는 국가’ 정책의 일환으로, 이 같은 ‘금연 세대’의 창출을 시도한다.

현재 뉴질랜드에서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연간 5000명에 달하며 이는 전체 사망자의 15%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흡연율은 유럽계 뉴질랜드인의 경우 10%로 떨어졌지만, 원주민인 마오리족과 남태평양계 뉴질랜드인은 각각 28%와 18%로 여전히 높다.

현지 공중보건 전문가인 크리스 벌런 오클랜드대 교수는 “정부의 이번 계획, 특히 니코틴 함량을 매우 낮춘 담배의 판매만을 허용하는 조치는 전 세계를 선도해서 잠재적인 판도를 바꿀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 조치는 앞으로 몇 년 안에 예방 가능한 사망 및 질병을 줄이고 건강 불평등을 줄이기 위해 국가로서 취할 가장 중요한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과거 뉴질랜드 정부는 담배 가격과 소비세를 높여 흡연율을 낮추려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책은 흡연이 만연한 저소득층의 소비 비용을 높여 많은 비판을 받았다.

이에 대해 베럴 차관은 “소비세 인상의 영향은 이미 충분히 봤다. 정부는 이런 조치가 더는 금연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담배를 끊기 위해 애쓰는 흡연자를 더 힘들게 할 뿐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