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와 싸우다 숨진 페루 의사 수가 무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하면서 전쟁터가 된 병원 치료 일선에서 고군분투하다 숨진 의사들을 추모하는 길이 페루에 설치됐다.

1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추모의 길이 설치된 곳은 페루의 수도 리마에 있는 의사협회 건물 맞은 편. 약 200m에 달하는 ‘추모의 길’에는 페루 각지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다 숨진 의사 551명의 흑백사진이 걸려 있다.

사진 아래에는 이름과 근무지역, 사망날짜가 적혀 있다. 추모의 길에는 추모비도 우뚝 서 있다. 대리석으로 만든 높이 3m짜리 오벨리스크 탑이다.

오벨리스크 탑에는 “당신들의 고귀한 희생이 의사의 길을 길이 비추리”라는 글이 적혀 있다.

페루의 의사협회장 라울 우르키소는 “(군복을 입진 않았지만) 하얀 가운을 입고 전투를 하다 숨진 영웅들”이라며 “그들의 고귀한 희생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모의 길에는 유족과 시민 등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추모의 길을 찾은 에두아르도 발데라마(64)는 “생전에 아들에게 좀 쉬라고 했지만 (침몰하는) 배에서 피신하는 건 겁쟁이들이 하는 짓이라며 아들이 끝까지 환자들을 지켰다”면서 눈시울을 적셨다. 아마존의 한 치료센터에 근무하던 그의 아들은 지난해 9월 사망했다.

발데라마는 “코로나19 유행 초기 아들은 마스크 같은 기본적 보호장비도 없어 무방비 상태로 환자들을 돌봐야 했다”고 했다.

페루는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중남미에서 두 번째로 의료인이 많이 사망한 국가다.

중남미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코로나19가 중남미 대륙에 상륙한 뒤 가장 많은 의료인 사망자가 기록된 국가는 브라질(891명)이었다. 의료인 551명이 사망한 페루는 브라질에 이어 2위였다.

페루의 코로나19 사망률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편이다. 인구 100만 명당 사망자 6.111명이 발생했다.

페루의 코로나19 확진자는 누적 225만 명, 사망자는 20만 2000명을 넘어섰다.



한때 감소하는 듯했던 확진자 수가 최근 다시 증가하면서 페루는 연말연시 가족모임까지 제한하는 등 방역의 고삐를 다시 옥죄고 있다. 방역패스도 확대,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에겐 은행의 이용까지 제한하고 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