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쓰레기장서 크리스마스 트리 주운 브라질 소년 SNS 울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쓰레기장에서 주운 크리스마스 트리를 살펴보는 가브리엘 실바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지난달 8일(현지시간) 브라질 북동부 마라냥 주 피네이루의 마을 쓰레기 매립장에서 한 소년이 여느 때처럼 쓰레기를 뒤지며 쓸만한 물건을 찾고 있었다. 여러 마을 주민들은 물론 개와 고양이 심지어 독수리까지 날아들어 썩어가는 쓰레기 더미에서 경쟁하는 사이 12세 소년 가브리엘 실바의 눈에 특이한 것이 들어왔다.

바로 인공 크리스마스 트리. 마치 '이것이 무슨 물건인가'라며 고민하는듯 서있는 소년의 장면은 AFP통신의 프리랜서 사진기자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 사진은 곧바로 소셜미디어(SNS)를 타고 널리 퍼졌고 뒤늦게 큰 화제가 됐다. 쓰레기장 속에서 추리닝 바지만 입고 있는 소년과 버려진 크리스마스 트리가 묘한 대조를 이룬 것. 가브리엘은 "나는 지금까지 한번도 크리스마스 트리라는 것을 가져본 적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 쓰레기장에서 주운 크리스마스 트리를 살펴보는 가브리엘 실바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가브리엘은 쓰레기 매립장 인근 오두막에서 어머니와 두 형과 살고있다. 하루 일과는 학교에 다녀온 후 쓰레기장에 나와 재활용할 만한 물건을 찾아 내다파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한 달에 버는 돈은 약 600헤알(약 12만원) 정도지만 가난한 살림에는 큰 돈이다. 가브리엘의 모친 마리아 프란체스카(45)는 "아들은 학교에 다녀온 후 대부분의 시간을 나와 함께 보낸다"면서 "쓰레기장에 아들을 데려가는 것을 좋아하는데 거리에 그냥 놔두면 마약에나 중독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사연이 사진과 함께 알려지자 브라질 전국 각지에서 먹을 것을 비롯 옷과 매트리스 등 다양한 기부 물품이 쏟아졌다. 특히 가브리엘 가족의 집에는 쓰레기장에서 주운 것이 아닌 진짜 커다랗고 반짝이는 크리스마스 트리도 도착했다.

현지 국선변호사 에우리코 아루다는 "이곳 쓰레기장은 마치 세상의 끝에 나타나는 종말의 현장같다. 도처에서 불길과 연기가 피어오르고 수십여 명의 사람들과, 동물들이 서로 뒤엉킨다"면서 "이곳은 빈곤층 중에서도 최하층민이 생활하는 곳으로 이번 사진을 계기로 이에대한 관심이 높아지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