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불의 고리’ 흔들, 인도네시아 강진…주민들 혼비백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네시아 동부 해역에서 규모 7.4 강진이 발생했다. CNBC 인도네시아는 14일(현지시간) 오전 10시 20분 동누사틍가라주 플로레스섬 마우메레 북서쪽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으며, 한때 쓰나미 경보도 발령됐다고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동부 해역에서 규모 7.4 강진이 발생했다. CNBC 인도네시아는 14일(현지시간) 오전 10시 20분 동누사틍가라주 플로레스섬 마우메레 북서쪽 해역에서 지진이 발생했으며, 한때 쓰나미 경보도 발령됐다고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에 따르면 진앙은 남위 7.59도 동경 122.26도, 진원 깊이는 12㎞로 비교적 얕았다. BMKG는 발표 초기 지진 규모를 7.5로 발표했다가 7.4로 낮췄다. 미국지질조사국(USGS) 역시 지진 규모를 7.6에서 7.3으로 정정했다. USGS가 측정한 진원 깊이는 18.4㎞다.



집이 무너질 정도로 강한 흔들림에 주민들은 일제히 거리로 뛰쳐나왔다. 현지 주민은 로이터통신에 “지진 후 마을은 아비규환이었다. 놀란 주민이 한꺼번에 대피하면서 아수라장이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현지 쇼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앞다퉈 건물 밖으로 나가는 주민들 영상이 실시간으로 공유됐다.

쓰나미 경보 발령으로 혼란은 가중됐다. 지진 직후 USGS는 진앙 반경 1000㎞ 이내 해안가에 쓰나미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고 경고했다. 관련 위험을 확인한 BMKG는 즉각 대피 경보를 발령했다. BMKG 드위코르타 카르나와티 청장은 “10초 이상 강한 떨림이 지속하면 고지대로 대피하라”고 강조했다. CNN에 따르면 현재 쓰나미 경보는 모두 해제된 상태다.

▲ 미국지질조사국(USGS)은 이번 지진 규모를 7.6에서 7.3으로 정정했다. 진원 깊이는 18.4㎞로 측정했다./EPA연합뉴스

인도네시아는 일본에서 동남아시아를 거쳐 태평양 분지를 가로지르는 환태평양 조산대, 즉 ‘불의 고리’에 자리 잡고 있다. 평소에도 지진과 화산 활동, 쓰나미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이다. 전 세계 지진의 90%가 인도네시아에서 일어난다. 지난 1월에는 서술라웨시에서도 규모 6.2 지진이 발생해 최소 105명이 사망하고 6500명이 다쳤다. 2004년에는 규모 9.1 강진과 지진해일로 20만 명이 죽거나 실종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