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 “서비스업 3일 마다 코로나 검사 받아라” 초강력 방역 조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에서도 전국적으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계속 발생하던 중국에서 이번에는 처음으로 오미크론 감염자가 발생했다. 14일 확인된 이 감염자는 해외에서 중국 텐진시(天津)로 입국해 격리 치료를 받다가 오미크론 감염 사실이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말과 새해, 중국 최대 명절 춘절, 그리고 2022년 2월로 예정된 베이징 동계 올림픽까지 앞둔 와중에 계속된 확진자 발생해 중국의 일부 지역에서는 초강력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나섰다.

14일 중국 현지 언론인 중국 신원(中国新闻网)에 따르면 저장성(浙江) 항저우(杭州)시에서 서비스업 종사자에 대한 방역 지침을 발표했다. 항저우시 방역 당국은 이들에게 ‘사흘에 한 번씩 핵산 검사를 받아라’고 지시한 것이다.

항저우시는 “내부 확산, 외부 유입”을 방지해 코로나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번 방침 이후 일부 산업 종사자에 대한 핵산 검사가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지하철과 버스와 같은 대중교통, 음식점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근로자는 사흘에 한 번씩 핵산 검사를 받아야 하며 고위험으로 지정된 곳에 거주하는 거주민에 대한 핵산 검사도 강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항저우시의 경우 타지역에서 돌아오자마자 핵산 검사를 받고, 48시간 내에 근무지에 핵산 검사 음성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중국인들이 한해 가장 큰 명절로 꼽는 춘절(春节)을 약 한달 반 정도 앞둔 가운데 대부분의 중국인들의 관심사는 “올해 고향에 내려갈 수 있을까?”다. 2020년 춘절 기간 동안 시작된 코로나19 확산으로 2021년 춘절 역시 고향에 가지 못한 사람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고향 방문이 가능하다”라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은 반면 정작 중국의 각 지방 도시 정부들은 “현지에 머물러 달라”라며 타 지역 이동을 꺼려하고 있다. 

지난 12일 상하이에서 열린 펑황망(凤凰) 경제 포럼에서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의 청광(曾光) 수석 과학자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고향에 갈 수 있다”라며 긍정적인 답변을 내 놓았다. 그러나 개인 방역 수칙은 철저히 준수해야 하며 대중교통 내에서 마스크는 물론 ‘안대’까지 착용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전문가의 말과는 달리 현재 중국의 각 도시에서는 새해(元旦. ‘웬단’ 중국의 1월 1일)부터 춘절 연휴 기간까지 가급적 거주 도시를 벗어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9일 허베이(河北) 장자커우(张家口)시에서는 “공기업 임원진들부터 현지에서 춘절을 보내고 고위험 지역으로 이동을 자제하는 모범을 보여야 한다”라며 타지역 이동을 우회적으로 제지하고 나섰다. 광동성(广东) 중산(中山)시 코로나 방역 당국은 관할 지역 내 기업에 대해 “현지에서 춘절을 보낼 것”을 당부하며 “되도록 광동시를 떠나지 말아라”라며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2년 연초부터 새해, 춘절, 그리고 2월에 베이징 동계 올림픽까지 앞둔 중국 정부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비상시국이다. 이런 가운데 베이징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에서는 올림픽 기간 동안 전염병 예방 수칙을 담은 책자를 발간했다. 중국으로의 입∙출국 외에 선수와 관계자들은 매일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한다.



한편 13일 24시간 동안 중국 내에서 발생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6명으로 본토 발생은 51명이다. 현재까지 중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만 3789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4636명이다.

이민정 상하이(중국)통신원 ymj024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