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전쟁도 없는데 피난민 행렬 줄잇는 이 나라, 대체 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출처 콜프렌사

전쟁이 난 것도 아닌데 피난민 행렬이 끊이지 않는 나라가 있다. 바로 남미의 콜롬비아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최근 낸 보고서에서 "올해 콜롬비아에서 발생한 피난민이 지난해보다 198% 증가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콜롬비아에서 발생한 피란사태는 굵직굵직한 건만 추려 봐도 136건,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난리를 피해 정든 고향이나 삶의 터전을 떠난 주민은 최소한 6만4800명에 이른다.

피란을 떠났다가 다시 고향이나 거주하던 곳으로 돌아간 주민은 피난민의 18%에 불과했다.

OCHA는 "5만 명이 넘는 피난민이 한 곳에 정착하지 못한 채 아직 떠돌이생활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피란에 오른 주민 중에는 남미 원주민과 흑인이 유난히 많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피난민 중 3만8400명은 원주민, 9900명은 아프리카 흑인 후손들이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피난민은 주로 태평양과 인접한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초코라는 지역에선 전체 피난민의 65%가 발생했다. 하지만 발생지역은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현지 언론은 "주민 80여 명이 거주하는 작은 마을에서 주민 전체가 피란을 떠난 사실이 드러나는 등 피난민 발생지역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민들을 피란길로 내모는 건 콜롬비아 각지에서 끊이지 않고 있는 무장단체 간의 충돌이다.

한때 콜롬비아를 공포에 떨게 한 FARC(콜롬비아 무장혁명군) 잔당 등 무장단체들이 영토전쟁을 벌이면서 콜롬비아에선 유혈충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선량한 주민들이 목숨을 잃는 경우도 속출하고 있다.

18살 소녀가 무장단체에 살해를 당하자 주민 81명이 모조리 짐을 싸 피란을 떠난 마을 아라우 카가 대표적인 경우다.

자신들에게 협조하라는 협박을 받고 피난을 떠나는 주민들도 적지 않다. 현지 언론은 "라마카레나, 칼라마르 등지에서 원주민 지도자들이 무장단체로부터 협력하라는 협박을 받자 주민들이 무더기로 피란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전쟁은 없지만 전시에 준하는 상황이 지속되면서 생명에 위협을 느낀 주민들이 피란길에 오르고 있는 셈이다.



현지 언론은 "마약사업에 손을 댄 무장 게릴라단체들이 마약재배지 확보를 위해 치열한 경쟁에 돌입하면서 유혈사건이 잦아지고 주민들의 불안이 극에 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