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난징대학살 희생자수 과장”…中대학강사 발언뒤 개인정보 유포 ‘후폭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난징대학살 희생자수 과장”…中대학강사 발언뒤 개인정보 유포 ‘후폭풍’

난징대학살 희생자 수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대학강사에 대해 누리꾼들이 분노를 표출했다. 난징대학살은 1937년 중일전쟁 당시 중국의 수도였던 난징을 점령한 일본군이 중국인을 대상으로 저지른 대규모 학살 사건이다. 중국 당국은 당시 일본군이 자행한 학살로 최소 30만 명 이상의 사망자와 실종자 등 희생자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상태다.

하지만, 이 같은 희생자 수에 대해 최근 중국 상하이 전단 직업학원 동방영화과에 재직 중인 대학강사 송 씨가 지난 14일 강의 시간 중 “난징대학살 희생자 수는 언론에서 과장한 측면이 있다”고 발언한 사실이 공개돼 그에 대한 비난이 계속되고 있는 분위기다.

이날 송 씨는 자신의 강의 시간 중 학생들을 대상으로 “당시 사망한 희생자 전원의 이름과 신원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이 그 증거다”면서 중국 당국이 추정한 공식 희생자 수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송 씨는 “당국이 희생자의 구체적인 수치를 뒷받침할 수 있는 희생자 정보를 공개하지 못하는 것은 희생자 수에 대한 과장이 있는 것이지 되돌아봐야 한다”면서 “과장이 아니라면, 희생자에 대한 학문적인 연구가 부실한 것이 이유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당시 사건에 대해 막연히 비난하지 말고, 그 전쟁이 왜 발생했는지를 되돌아봐야 한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고 덧붙여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이다. 

특히 송 씨가 이 같은 발언을 공식화했던 이 날은 중국 당국이 정한 난징대학살 희생자를 기리는 국가추모일(매년 12월 13일)이 하루 지난 무렵으로 전국적으로 난징대학살 희생자 추모 분위기가 고조된 상태였기에 송 씨의 발언은 더욱 논란이 됐다.

당시 수업 중 그의 강의를 듣고 있었던 학생들이 촬영한 영상은 곧장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됐고, 그의 발언이 실언이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는 분위기다.

그의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학교수가 연단에 서서 역사적 허무주의에 빠진 채 실언을 이어가는 것은 학생들의 교육에 매우 부정적이다”면서 “그의 교사 자격증을 취소하고 다시는 연단에 서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역사 왜곡을 시도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말하며 분노했다.



또, 누리꾼들은 해당 발언을 한 송 씨의 실명과 사진, 출신 대학과 고향 등을 인터넷상에 유포하고 있는 상황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우한대 신문방송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직후 이 대학에 강사로 취업한 인물로 전해졌다.

한편, 논란이 확산하자, 상하이 전단 직업학원 측은 지난 15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대학에 재학 중인 송 모 강사가 수업 시간 중 매우 과도하고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면서 “학교에서는 이 사건에 대해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즉각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테스크포스를 구성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학교 규율에 따른 엄정한 대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