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백신 거부’ 해병대 103명 강제 전역…공군 이어 두 번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美 ‘백신 거부’ 해병대 103명 강제 전역…공군 이어 두 번째(사진=미 해병대)

미국 해병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한 현역 해병 103명을 전역 조치했다. 미군이 백신 접종 의무화 방침을 강화하면서 군복을 벗긴 사례는 이번이 공군에 이어 두 번째다.

18일(이하 현지시간) CN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해병대는 지난달 28일까지 전 병력에 백신을 접종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현역 해병 약 18만 명 가운데 95% 정도가 지난 16일 기준 접종을 완료했다. 짐 스텡거 해병대 대변인은 지금까지 해병대원 1007명이 질병 등의 이유로 백신 면제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종교적 이유로 면제를 신청한 현역 해병 총 3144명의 경우 면제를 승인받은 병사는 단 1명도 없다. 해병대는 지난 10년간 백신에 관한 종교적 면제를 승인한 사례는 전무하다.

공군은 앞서 지난 13일 백신 접종을 거부한 병사 27명을 전역 조치했다. 국방부는 아직 이들 병사가 어떤 종류의 전역을 하는지 밝히지 않았지만, 법에 따르면 백신 거부 시 명예 제대 또는 명예로운 조건에서 일반 제대를 할 것으로 보인다.

육군의 경우 다음 달부터 면제 승인 등 이외 백신 접종을 거부한 현역 병사의 전역 조치를 단행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대대장급 지휘관 2명을 포함한 현역 장교 6명이 백신 접종 거부를 이유로 보직 해임됐으며, 이들 역시 기한 내에 백신 접종을 받지 않으면 전역 조치될 예정이다. 해군 역시 백신 접종을 거부할 경우 전역 조치를 시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현재 미군 전체를 놓고 볼 때 현역 병력의 97% 이상이 전체 또는 부분 백신 접종을 마쳤다. 육군의 경우 현역 장병 66만1209명 중 약 96%가 15일 기준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16일까지 미접종 장병은 약 1만 명 수준이었다. 공군은 이번 주 현역 병력의 97.5%에 대해 전체 또는 부분적으로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해군의 경우 백신 접종률은 약 98%에 달했다.

미군 내에서 현재 백신 미접종 병사는 3만5000여 명으로, 이 중 대부분이 종교적인 이유로 면제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