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샤부샤부에서 콘돔 나왔다” 고객 항의, 알고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8일, 중국 쓰촨성 러산시의 한 음식점 샤브샤브에서 콘돔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장이 일었다. 문제를 제기한 고객은 “먹던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왔다. 식사를 다 마치고 나서야 냄비 바닥에서 사용한 흔적이 있는 콘돔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중국 쓰촨성 러산시의 한 음식점 샤부샤부에서 콘돔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었다. 문제를 제기한 고객은 "먹던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왔다. 식사를 다 마치고 나서야 냄비 바닥에서 사용한 흔적이 있는 콘돔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피해를 호소한 33세 후모씨는 관련 사진과 영상을 그 증거로 들이밀었다. 냄비 바닥에서 젓가락으로 집어 든 이물질 사진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유하며 문제의 식당을 공개 저격했다.

파장은 상당했다. 누리꾼들은 즉각 해당 식당 상호와 주소를 알아내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식당 측은 결백을 주장했다. 연일 쏟아진 누리꾼 비난에, 손님상에 내는 것과 같은 샤부샤부에 동일한 콘돔을 넣고 끓여봤다며 시연 영상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식당 관계자는 "문제를 제기한 고객은 약 2시간 정도 홀에서 식사했다. 같은 조건에서 동일한 콘돔 제품을 냄비에 넣은 뒤 2시간을 넣고 끊여봤다. 고무로 된 제품이라 이렇게 부풀어 오르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이 정도 크기의 이물질을 우리가 못 봤을 리 없다"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고객이 제시한 증거가 조작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어 "고객 주장만 듣는 분위기 속에 식당 이미지는 이미 크게 실추됐다. 사건 직후 매출이 폭락했다"고 억울해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일방적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사건은 관할 공안국 수사 결과가 발표되면서 반전됐다. 현지 공안은 해당 사건이 비싼 음식값에 불만을 품은 고객이 벌인 자작극이라고 결론 내렸다.

수사 결과, 피해를 호소한 고객 후모씨는 앞서 한 차례 해당 식당을 방문한 뒤 비싼 음식값에 불만을 품고 식당 측과 실랑이를 벌인 전력이 있었다. 당시 후씨는 계산서 확인 후 흥정을 시도했으나, 식당 측은 정찰제라 흥정은 불가하다고 선을 그었다. 후씨는 이에 앙심을 품고 '콘돔 사건'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안은 식당을 음해하려 사건을 조작하고 실제 피해를 준 혐의로 후씨를 붙잡아 14일간의 행정구류 조처를 내렸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