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름이 무려 150m ...초대형 싱크홀 날이갈수록 켜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콰도르에서 발생한 싱크홀 사태의 피해가 확대되고 있다. 24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위태롭게 주변에 걸쳐 있던 가옥이 추가로 싱크홀에 빨려 들어가면서 졸지에 삶의 터전을 잃은 가정은 12가정으로 늘어났다.

싱크홀로 지반이 붕괴된 곳을 통과하는 도로가 완전히 끊기면서 외부와 정상적인 교통이 끊긴 지역도 3곳에 달하고 있다.

에콰도르 재난구조대는 "피해구역 경계를 확대하는 한편 조사를 실시하고 있지만 사고의 위험이 커 진행이 더디다"고 밝혔다.

보기에도 아찔한 초대형 싱크홀은 22일 에콰도르 중부 침보 지방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전 0시 15분쯤 굉음과 함께 땅이 꺼지면서 가옥 5채, 마을회관, 성당, 다목적 체육시설 등을 삼켰다. 허무하게 꺼지면서 무너진 차로의 길이만 약 115m에 이른다.

소방 당국은 "인근 지역으로 연결되는 도로의 피해구간이 초기엔 115m 정도였지만 싱크홀이 계속 커지면서 지금은 약 150m가량이 완전히 파손됐다"고 밝혔다.

지방도시를 연결하는 2차선 도로가 끊겨 버리면서 교통이 두절된 지방 지역은 2곳에서 3곳으로 늘어났다. 경찰은 "차로가 파손돼 정상적인 차량 운행이 중단됐다"면서 "육지 마을이라 완전히 고립되진 않겠지만 외부와의 교통이 어렵게 됐다"고 설명했다.

초기부터 재산피해는 엄청났지만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상한 조짐을 간파한 시가 서둘러 주민들을 대피시킨 덕분이다.

시는 "싱크홀이 발생하기 전부터 땅이 갈라지는 웅장한 소리가 나는 등 이상 조짐이 감지됐다"면서 "사태를 예견할 수는 없었지만 불안감에 긴급대피령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한 주민은 "(싱크홀이 발생하기 며칠 전부터) 정체를 알 수 없는 굉음이 산발적으로 들렸다"면서 "무언가 불길한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예감한 주민이 여럿이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시는 중앙정부에 이를 보고하고 도움을 요청했지만 싱크홀이 발생하기까지 어떤 지원도 받지 못했다.

루이스 알프레도 프라도 시장은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알 수 없지만 싱크홀은 발생 전 우리에게 신호를 보냈다"면서 "중앙정부에 지원을 요청했지만 답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나마 단 1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은 게 불행 중 다행이지만 피해가 확대되고 있어 긴장을 풀 수 없다"고 덧붙였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