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3500년 만에 벗겨진 미라의 비밀…이집트 파라오 디지털 분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집트 파라오인 아멘호테프 1세의 미라와 디지털 스캐닝된 모습

고대 이집트 파라오의 신비로운 미라의 '속살'이 첨단 기술로 벗겨졌다. 28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현지언론은 이집트 파라오인 아멘호테프 1세의 미라가 첨단 디지털 기술을 통해 3500년 만에 일부 비밀이 풀렸다고 보도했다.

아멘호테프 1세는 이집트 제18왕조의 두 번째 파라오로 BC 1525년부터 BC 1504년까지 약 20년 간 재위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그는 어린 시절 왕위에 올라 어머니의 섭정을 거쳤으며 BC 1504년 경 사망 후 미라가 됐다.

이번에 이집트 카이로 대학 연구팀은 컴퓨터 단층촬영(CT) 기술 등을 활용해 처음으로 붕대 아래 숨겨져 있는 파라오의 모습을 3D 로 재구성했으며 신체적인 특징을 파악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아멘호테프 1세는 35세 나이에 사망했으며 키는 약 169㎝로 포경 수술을 받았으며 특히 다른 왕들과는 달리 치아의 상태가 매우 좋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붕대 안에는 30개의 부적과 금 구슬이 달린 독특한 황금 띠도 발견됐다.  

연구팀은 이번에 붕대를 전혀 벗기지 않고 첨단 기술로 그 안을 들여다봤지만 사실 아멘호테프 1세 미라는 BC 11세기 경 한 번 '포장'이 벗겨진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과거 이집트 학자들은 상형문자 해독을 통해 아멘호테프 1세 미라가 매장된 지 400여 년 지나 제21왕조 사제들에 의해 붕대가 벗겨지고 복원돼 다시 왕실 무덤에 묻혔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논문의 제1저자인 카이로 의대 방사선학과 사하르 살렘 교수는 "아멘호테프 1세 미라는 어떤 방식으로 미라화됐는지 뿐만 아니라 수세기 후에 두 번 미라화됐는지 연구할 수 있는 독특한 기회를 준다"면서 "디지털 방식으로 붕대와 안면 마스크를 풀어 잘 보존된 파라오를 자세히 연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좁은 턱과 코, 곱슬머리, 약간 돌출된 윗니 등을 가지고 있는데 전체적으로 그의 아버지 아모세 1세와 닮았다"면서 "사망 원인을 알 수 있는 질병이나 상처, 기형 등은 찾을 수 없었으나 첫 매장 후 도굴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는 수많은 훼손이 보였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