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원시림에 떨어진 벼락...잠실운동장 1140개 넓이 잿더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해를 앞두고 남미가 불타고 있다. 아르헨티나에서만 잿더미가 된 원시림은 최소 잠실야구장 1140개 넓이인 3000ha(헥타르)에 달한다. 

아르헨티나 최남단 파타고니아를 삼키고 있는 화마는 '지옥에서 떨어진 불'로 불린다. 약 20일 전 벼락이 떨어지면서 파타고니아 원시림에서 시작된 화재이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은 "불길이 훨훨 타올라 접근조차 쉽지 않은 지역이 아무리 작게 잡아도 500km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잿더미로 변해가는 피해 지역은 리오네그로, 추붓, 네우켄 등 3개 주(州)에 걸쳐 펼쳐져 있다. 

가장 피해가 큰 곳은 남미의 스키장으로 유명한 바릴로체 지역 인근이다. 마르틴과 스테펜 등 호수를 끼고 있는 원시림이 화마의 집중적 공격을 받고 있다.

리오네그로 소방 당국자는 "불길이 얼마나 거센지 연기 기둥이 1km까지 솟구치고 있다"면서 "불을 잡기 위해 군까지 동원됐지만 워낙 열이 뜨거워 접근조차 하지 못하는 곳이 많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개발된 적이 없어 자연 그대로 보존되어온 원시림, 원시림 속에 있는 세계 유일의 (식물) 종들이 모두 불에 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르헨티나는 불길을 잡기 위해 공중과 땅, 심지어 해상에서도 작전을 전개하고 있다. 원시림을 초토화하고 있는 불길을 잡기 위해 비행기 9대, 헬기 8대가 투입됐고, 인근 호수에는 소방선 수십 척이 떠 물을 공급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환경부는 "오랜 가뭄으로 원시림이 바짝 말라 있는 데다 최근의 무더위, 수시로 방향이 바뀌는 바람에 이르기까지 기상환경까지 최악"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르헨티나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칠레도 곳곳에서 발생한 산불로 큰 피해를 입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산불이 발생한 곳은 칠레 중부 오히깅스 지방과 남부 뉴블레, 아라우카니아 지방 등지다. 오히깅스에서 잿더미가 된 면적은 900ha, 뉴블레에서 화마가 삼켜버린 면적은 1000ha에 이른다.



특히 피해가 큰 곳은 강풍을 타고 불길이 번지고 있는 아라우카니아 지방이다. 아라우카니아에선 이미 9000ha 면적이 불에 타 잿더미가 됐다.현지 언론은 "오히깅스에선 인가까지 불이 확대되면서 가옥이 불에 탔다"면서 티로니쿠라, 로스사우세스, 롤렝코, 차카이코, 엘파르케 등 여러 곳에 대피령이 발동됐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