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사람 머리 위에서 물구나무, 100계단 오르며 세계신기록…압도적 균형감각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6일(이하 현지시간) 베트남 국영방송 VTV는 한 곡예사 형제가 기네스 ‘머리 위에 사람 올리고 균형 맞추며 연속으로 계단 오르기’ 부문에서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형제가 2016년 신기록을 세울 당시 모습.

20년 넘게 무술을 연마한 베트남 형제가 ‘한계는 없다’는 걸 몸으로 증명했다. 26일(이하 현지시간) 베트남 국영방송 VTV는 한 곡예사 형제가 기네스 ‘머리 위에 사람 올리고 균형 맞추며 연속으로 계단 오르기’ 부문에서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보도했다.

곡예사 형제 장 꾸옥 코(37)와 장 꾸옥 응이엡(32)은 23일 스페인 지로나 대성당 앞에서 100개 계단을 53초 만에 오르며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 계단을 그냥 올라간 게 아니라 머리와 머리를 데칼코마니처럼 수직으로 맞대고 균형을 맞추며 걸어 올라갔다.

▲ 곡예사 형제 장 꾸옥 코(37)와 장 꾸옥 응이엡(32)은 23일 스페인 지로나 대성당 앞에서 100개 계단을 53초 만에 오르며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 계단을 그냥 올라간 게 아니라 머리와 머리를 데칼코마니처럼 수직으로 맞대고 균형을 맞추며 걸어 올라갔다.

형제는 그 무엇에도 의존하지 않았다. 서로의 균형감각에 기대어 경사진 계단을 올랐다.

형제는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는 단 한 번뿐이었다. 그간 훈련한 대로 안정적인 호흡과 적당한 속도를 유지하려 노력했다. 덕분에 결승선에 성공적으로 도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계단 10개는 기존 90개 계단과 높이와 재질이 달랐다. 연습 기회가 없었는데 다행이다”라고 설명했다. 지로나 대성당 앞 계단이 90개뿐이라, 기네스 측은 이번 도전을 위해 임시 계단 10개를 추가로 설치했다.

이로써 형제는 2018년 같은 장소에서 페루 곡예사들이 세운 세계기록은 물론, 2016년 본인들 기록도 경신했다.

▲ 형제는 그 무엇에도 의존하지 않았다. 서로의 균형감각에 기대어 경사진 계단을 올랐다.

▲ 형제는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는 단 한 번뿐이었다. 그간 훈련한 대로 안정적인 호흡과 적당한 속도를 유지하려 노력했다. 덕분에 결승선에 성공적으로 도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 계단 10개는 기존 90개 계단과 높이와 재질이 달랐다. 연습 기회가 없었는데 다행이다”라고 설명했다. 지로나 대성당 앞 계단이 90개뿐이라, 기네스 측은 이번 도전을 위해 임시 계단 10개를 추가로 설치했다.

형제는 2016년 12월 90개 계단을 52초 만에 올랐다. 2014년 중국인들이 세운 25계단 60초 기록을 3배 이상 늘리며 기네스 신기록을 수립했다. 해당 부문에서는 세계에서 형제를 따라올 자가 없었다. 형제는 “15년간 기술을 연마했다. 많은 사고와 부상을 겪었고, 이제 더는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 그런 위험과 두려움을 이겨내고 계속 도전했고 결국 우리는 성공했다”라고 기뻐했다.

하지만 2018년 10월 페루 곡예사들이 97개 계단을 오르며 형제의 기록은 깨졌다. 이후 형제는 왕좌 재탈환을 위해 부지런히 기술을 연마했다. 2018년 12월에는 눈을 가린 상태로 53.97초 만에 10개 계단을 내려갔다가 뒷걸음질로 올라가는 데 성공하며 새로운 기록을 탄생시켰다.

▲ 형제는 2016년 12월 같은 장소에서 90개 계단을 52초 만에 올랐다. 2014년 중국인들이 세운 25계단 60초 기록을 3배 이상 늘리며 기네스 신기록을 수립했다.

형제는 할아버지와 아버지에게 소림 무술을 배웠다. 전통의학병원 의사였던 형제의 아버지는 무술로도 현지에서 유명했다. 형제는 그런 아버지 밑에서 매일 무술과 서커스를 연습했다. 10대 때부터 두각을 드러낸 형제는 호찌민시 서커스단에서 주연을 맡기도 했다.

평생을 곡예와 함께 산 형제는 23일 압도적 균형감각으로 다시 한번 세계를 놀라게 했다. “인간의 가능성은 무한하다는 걸 세계인 앞에서 증명하고 싶다”던 형제의 바람이 이루어진 순간이었다.

▲ 2018년 12월에는 눈을 가린 상태로 53.97초 만에 10개 계단을 내려갔다가 뒷걸음질로 올라가는 데 성공하며 새로운 기록을 탄생시켰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