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배고픈 것도 죄”…中봉쇄 도시서 식자재 훔친 청소 노동자 ‘전원 해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고픈 것도 죄”…中봉쇄 도시서 배달음식 훔친 청소 노동자 ‘전원 해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지난달 22일부터 전면 봉쇄된 중국 시안시에서 식자재와 생필품 부족으로 인한 사건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청소 노동자들이 아파트 주민이 주문한 식자재를 훔쳐 달아나다가 붙잡힌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달 31일 중국 산시성 시안시의 한 아파트 입구에 배달된 식자재를 청소 노동자로 근무하는 여성 4명이 몰래 들고 가려다가 현장 적발됐다. 당시 사건은 시안시 봉쇄 상황을 설명하며 생방송을 진행했던 아파트 주민이자 유명 블로거 A씨의 영상에 그대로 담기면서 이들 청소 노동자 4인의 행각은 일반 대중에 모두 공개됐다.

또, 사건은 아파트 곳곳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청소 노동자들의 이 같은 행각이 모두 촬영됐다.

사건 당일 아파트 청소를 위해 현장을 찾았던 노동자 4명은 아파트 출입구에 배달돼 있던 음식물이 담긴 봉투를 보자 순간적으로 식료품이 부족해 지난 며칠 동안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했던 자신들의 처지가 떠올라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봉투 속 신선한 채소 등 식자재를 확인한 이들은 잠시 서로의 눈치를 살피며 망설이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한동안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했던 이들 사이에 망설임은 잠시뿐이었다.

누가 먼저라고 할 새 없이 이들은 곧장 당국자들이 아파트 입구 경비실에 맡겨 뒀던 식자재 봉투를 든 채 유유히 사라졌다.

하지만 당시 이들의 행각을 생방송으로 지켜보고 있었던 블로거 A씨와 다수의 시청자가 이들을 관할 파출소에 신고하면서 출동한 공안에 의해 청소 노동자 4명은 현장에서 모두 붙잡혔다.

사건이 발생한 직후 이들 청소 노동자들은 곧장 피해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훔쳐 달아나려 했던 식자재는 배달된 상태 그대로 원래 주인에게 모두 돌려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식자재와 생필품 부족 현상이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시안 일대에 방역 상황이 엄중하다는 점을 들어 문제의 청소 노동자 4명 전원을 즉시 해고 조치했다.



한편, 시안시 일대에는 지난달 9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발생하면서 인구 1300만 명의 대도시가 전면 봉쇄됐다. 지난달 22일부터 시 전역은 사실상 타지역과의 접촉이 완전치 차단됐다. 

지역 주민들은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위해 아파트 내부에 간이로 설치된 검사소를 찾는 것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외부로의 외출이 전면 금지된 상태다.

시안시 당국이 격리 중인 주민들에게 고기와 채소, 계란 등 식자재와 생필품을 무료로 보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사실상 갑작스러운 전면 통제로 배송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시 일대는 심각한 공급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