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유를!” 코로나 봉쇄 항의하다 경찰견에 물려…네덜란드 아수라장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곤봉을 휘두르는 경찰과 격렬히 저항하는 시위대 모습이 실시간 중계됐다. 경찰견에게 물려 넘어진 집회 참가자 한 명을 경찰이 곤봉으로 내리치는 장면도 퍼져 나갔다.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이 코로나 봉쇄 반대 시위로 아수라장이 됐다. 무력 진압에 나선 경찰과 시위대 충돌로 부상자도 발생했다.

AP통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에서는 코로나 확산 방지 조처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 수천 명은 당국의 집회 금지 방침에도 거리로 몰려나와 자유를 외쳤다. 거리시위 참가자 대부분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였다.

▲ EPA연합뉴스

▲ AFP연합뉴스

▲ 로이터 연합뉴스

암스테르담 뮤지엄 광장에 집결한 시위대는 국민 자유를 억압하는 정부의 통제 위주 방역체계에 대해 비난을 쏟아냈다. 시위대는 반 고흐 미술관 앞에 “억압 대신 치료를 해라”는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내걸었다. 항의 표시로 노란 우산도 들었다. 방역복과 가면을 쓴 시위대 일부는 “이것은 바이러스가 아니라 통제에 관한 문제다”, “조종을 멈춰라”, “자유를 보장하라”는 팻말을 들고 광장을 돌았다.

펨커 할세마 암스테르담 시장은 긴급조례를 발동하고 경찰에게 집회 해산 권한을 부여했다. 무장경찰은 경찰견과 곤봉을 동원해 ‘광장 비우기’에 나섰다.

▲ AP연합뉴스

▲ AP연합뉴스

▲ EPA연합뉴스

행진을 막으려는 경찰과 흥분한 시위대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지면서 광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현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곤봉을 휘두르는 경찰과 격렬히 저항하는 시위대 모습이 실시간 중계됐다. 경찰견에게 물려 넘어진 집회 참가자 한 명을 경찰이 곤봉으로 내리치는 장면도 퍼져 나갔다.

외신은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지침을 어긴 시위대를 경찰이 무력으로 진압했으며, 이 과정에서 경찰관 4명이 다치고 시위대 30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 AP연합뉴스

네덜란드는 높은 백신 접종률과 확진자 감소에 따라 지난해 9월 25일 코로나19 제한을 대부분 완화했다. 식당, 술집 등 공공장소에서는 백신 접종 증명서인 ‘코로나 패스’만 제시하면 되도록 했다.

그러나 확진자가 급증하자 11월 다시 부분적인 봉쇄 조치를 도입했다. 지난달 19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억제를 위한 전국 봉쇄를 감행했다. 이에 따라 마트, 약국 등 필수 상점을 제외한 술집, 식당, 영화관, 공연장, 박물관 등이 문을 닫았다. 이번 봉쇄 조치는 오는 14일까지 유효하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