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안녕? 자연] 녹으면 지구 재앙…남극 ‘종말의 날 빙하’ 조사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웨이츠 빙하(Thwaites glacier)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녹으면 지구에 재앙적인 위기를 가져올 수 있는 남극의 초대형 빙하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됐다. 6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32명의 과학자들로 구성된 국제공동연구팀이 이날 스웨이츠 빙하(Thwaites glacier) 조사를 위해 연구선을 타고 2개월 이상의 임무를 시작한다고 보도했다.

스웨이츠 빙하는 한반도 전체 면적보다 조금 작은 19만1659㎢ 크기로 현재도 매년 약 500억t의 얼음을 바다로 유입시키며 해수면 상승의 4%를 유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빙하가 붕괴해 완전히 녹으면 해수면을 60㎝가량 끌어올릴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스웨이츠 빙하는 지구에 재앙을 가져올 수 있다는 의미에서 ‘지구 종말의 날 빙하’로 불리기도 한다.

▲ 스웨이츠 빙하(Thwaites glacier)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문제는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빙하의 녹는 속도가 예상보다 훨씬 빨라지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스웨이츠 빙하를 추적, 감시하는 단체인 국제스웨이츠빙하협력(ITGC)은 지난달 스웨이츠 빙하의 동쪽 빙붕이 금 간 자동차 앞 유리와 같은 상태로 5년 내 약간의 충격만으로도 산산조각 나면서 붕괴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ITGC 미국 측 간사인 데드 스캄보스 박사는 "스웨이츠 빙하가 녹으면 해수면을 약 60㎝ 이상 끌어올릴 수 있지만 주변 빙하까지 더해지면 그 높이가 3m까지 올라간다"면서 "이 경우 바다와 접한 세계 주요 대도시의 해수면이 상승하는 것은 물론 태평양 중앙에 위치한 섬나라 등 해수면이 낮은 국가들은 나라 전체가 잠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 스웨이츠 빙하(Thwaites glacier)의 위치

보도에 따르면 국제공동연구팀은 미국의 연구선을 타고 6일 현지로 향해 직접 스웨이츠 빙하를 조사할 예정이다.

연구에 참여한 스웨덴 예테보리 대학 해양학자 안나 윌린은 "스웨이츠 빙하는 매우 외딴 지역에 있어 접근이 어렵기 때문에 예측이 더욱 어렵다"면서 "2개월 간의 조사 동안 수온, 해수면, 얼음 두께 등을 직접 측정하고 빙하의 구조와 균열 상태 등을 연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