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따라오세요!” 경찰 신고(?)한 美 반려견…음주사고로 죽을 뻔한 주인 살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일(현지시간) CNN은 한밤중 교통사고로 자칫 목숨을 잃을뻔한 남성이 반려견 기지 덕에 살았다고 보도했다.

주인이 교통사고로 크게 다치자 반려견은 고속도로를 내달려 경찰에게 도움을 청했다. 5일(현지시간) CNN은 한밤중 교통사고로 자칫 목숨을 잃을뻔한 남성이 반려견 기지 덕에 살았다고 보도했다.

3일 밤 10시 15분쯤, 개 한 마리가 고속도로를 돌아다니고 있다는 신고가 미국 뉴햄프셔주 경찰에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깜깜한 어둠 속에서 아슬아슬 도로를 배회하는 개를 발견했다. 현장에 갔던 댄 발다사라 경위는 “개가 덩치는 큰데 어딘가 모르게 겁에 질린 것 같았다”고 밝혔다. 그는 개의 안전이 우려돼 바로 생포 작전을 펼쳤다고 전했다.

하지만 개는 절대 잡히지 않았다. 경찰이 이만큼 다가가면 저만치 달아났다. 그렇다고 완전히 도망가는 것도 아니었다. 마치 경찰이 쫓아오기를 바라는 듯, 가다 서기를 반복했다. 열심히 달리다가도 멈춰 경찰이 잘 따라오나 뒤를 돌아봤다.

그렇게 개를 따라간 곳에는 교통사고로 다친 개 주인이 있었다. 댄 발다사라 경위는 “달리던 개가 도로 경사면에 멈춰 서서 아래를 내려다봤다. 가까이 다가가니 부서진 가드레일이 보였다. 도로 아래에는 차 한 대가 뒤집혀 있더라”라고 설명했다.

전복된 픽업트럭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찌그러져 있었다. 사고 순간 차에서 튕겨 나온 개 주인과 동승자는 심한 부상을 입고 근처에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구조대에 지원 요청을 해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옮겼다.

다행히 부상자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발다사라 경위는 “개가 사고 현장으로 경찰을 유도하고 싶었던 모양이다. 개가 주인을 살렸다. 개가 아니었으면 부상자들은 아마 추운 밤을 못 버텼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주인을 구하려 위험을 무릅쓰고 고속도로를 내달린 반려견은 1살 실로 셰퍼드(Shiloh Shepherd) ‘틴즐리’였다. 반려견 덕에 목숨을 건진 주인 캠 런드리(31)는 “내 수호천사다. 그런 생각을 했다는 게 놀랍다. 기적이다”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오늘 밤엔 틴즐리 등을 좀 긁어주고 사슴고기를 대접해야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 사고로 동승자가 키우던 불도그는 숨졌다. 경찰은 “조사결과 틴즐리의 주인인 운전자의 음주운전 때문에 사고가 벌어졌다. 병원 치료가 끝나면 2월 재판에 출석해야 한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