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최악의 취업난 속 ‘베이징·칭화大’ 졸업생들 다 어디 취업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는 중국인의 정신은 베이징대학에서 배양되고, 기술은 칭화대에서 교육하는 것이 정설이라는 표현이 있다. 그만큼 중국을 대표하는 두 대학으로 중국인들은 베이징대와 칭화대를 꼽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

그리고 이 같은 중국인들이 가진 두 명문대에 대한 인식을 증명하는 두 대학의 취업 동향이 발표돼 이목이 쏠렸다.

중국 유력언론 계면신문은 최근 두 대학을 기준으로 한 ‘2021년 졸업생 취업보고서’를 발간, 이 시기 베이징대와 칭화대 두 곳의 평균 취업률이 모두 98%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베이징대 졸업생 수는 전체 1만 1985명으로 이 중 98.29%가 원하는 기업에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시기 칭화대 졸업생 수는 총 7441명으로 베이징대 졸업생 수 대비 4544명 적었던 반면, 취업률은 98.4%를 달성해 소폭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이 시기 두 대학의 졸업생들이 선호한 취업 분야는 정보통신 및 인터넷 관련 기업이 곱혔다.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 장비 업체인 화웨이와 최대 인터넷 서비스업체 텐센트, 중국판 ‘배달의 민족’으로 불리는 메이퇀 등으로의 취업생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

뿐만 아니라, 이 시기 최신 장비 제조업체와 에너지 분야에 대한 명문대 졸업생들의 선호 현상도 눈에 띄게 목격됐다. 베이징대와 칭화대 졸업생 중 상당수가 중국항천과기, 국가전력, 중구병기공업, 중국핵공업 등 주요 기업체 취업을 선호했고, 실제로 상당수 졸업생들이 해당 분야 기업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 시기 금융 기업인 중신그룹 및 국가개발은행 등으로의 졸업생 취업 쏠림 현상도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두 대학 출신의 학부 졸업생과 대학원 학위 취득자의 약 26.36%가 정보통신 분야의 기업체에 취업해 가장 높은 취업률을 기록했다. 이어 24.76%의 졸업생이 소프트웨어 개발 및 보안 서비스 등의 분야에 취업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이 시기 두 대학 졸업생의 해외 유학 사례는 크게 감소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지난해 기준 베이징대 졸업생 중 약 8.17%인 793명이 해외 유학을 떠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지난 2019년 졸업생의 약 14.79%인 1155명이 해외 유학을 선택했던 것 대비 절반 수준으로 급감한 수치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