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코로나19 2년에 대홍수까지...벼랑 끝에 선 中 자영업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로 강력한 봉쇄 정책이 강제되고 있는 벼랑 끝에 선 중국인 자영업자의 눈물겨운 사연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됐다.

중국 허난성 정저우 시에서 소규모의 식당을 운영 중이라고 밝힌 자영업자 A씨가 최근 또다시 이 일대에 강제된 봉쇄 정책으로 당분간 식당 운영 중단을 선언했다. 그는 자신이 운영해왔던 식당 앞에 ‘알립니다: 정저우 방역 대책으로 인해 식당 운영이 금지됐습니다. 식당 운영을 잠시 중단합니다’라는 안내문을 공고했다.

허난성 정저우 시 방역통제센터가 지난 8일 이후 정저우 시 일대의 식당 내 식사를 전면 금지했기 때문이다. 단, 이 시기 매장 내 픽업 서비스 및 배달은 가능한 상태다.

중국 방역 당국의 강력한 코로나19 봉쇄 정책은 일명 ‘제로 코로나’로 불리며, 방역이라는 대의를 위해서는 코로나19 발생 지역 주민들의 기본적 생활권을 극도로 제약해오고 있는 상태다.

이와 관련, A씨는 이 안내문 하단에 ‘우리(식당)의 가슴 아픈 역사’라는 제목으로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수 차례 운영 중단과 개장을 반복해야 했던 사연을 시기별로 정리해 일목요연하게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날짜별 리스트는 지난해 6월 10일 시작된다. A씨는 당시 식당 운영을 위해 내부 시설 및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하며 본격적으로 식당 운영을 위해 자금을 투입했다. 이후 7월 18일 첫 개업을 했으나, 기대에 가득 찬 개업 후 단 이틀 만이었던 7월 20일 이 지역에 예상치 못한 대홍수 사태가 발생하며 그의 첫 시련이 시작됐다.

당시 허난성 일대는 76년 만에 최대 강수량을 기록하는 등 역사상 가장 많은 양의 비가 단 시간에 내렸던 바 있다. 예상치 못한 당시 자연재해는 무려 약 일주일 가량 계속됐을 정도다. 

이후 A씨는 7월 26일이 되어서야 간신히 식당 문을 열고 인근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영업을 재개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시련은 멈추지 않았다는 것이 A씨의 설명이다. 

식당 운영을 재개한 지 불과 6일 만이었던 같은 해 8월 1일, 허난성 정저우 시 일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재확산되면서 시 정부는 이 일대의 식당 등 인파가 밀집할 가능성이 높은 상점들의 운영을 전면 금지조치 했다. 이 사건으로 그는 약 1개월 후인 9월 3일에 영업 재개해야 했다. 

하지만 9월 한 달 동안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이면서, 지역 정부는 정저우 시 도심가를 중심으로 식당, 영화관, 도박장 등 인파가 몰리는 실내 공간의 운영을 철저히 금지했다. 

이 때문에 A씨는 사실상 식당 개업 후 가게 문을 연 기간은 손으로 꼽을 수 있을 정도로 단 기간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씨와 그의 가족들은 식당 운영을 포기하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감했던 지난해 10월, A씨는 다시 마음을 다 잡고 식당 재개에 힘을 쏟기로 다짐했던 것. 이 무렵 그는 평소 그를 항상 응원해주는 가족들과 함께 식당 곳곳에 쌓여 있던 먼지를 털어내고, 메뉴판을 새로 도색해 식당 재개 소식을 SNS를 통해 알렸다. 

하지만 시련은 식당 재개 소식을 알린 이후 단 한 달만이었던 11월 또 다시 그를 찾아왔다. 11월 1일, 이 지역에서 또 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 때는 해외 입국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알려진 델타 바이러스 감염자가 택배 배달원 등을 통해 지역 곳곳에 번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로 정저우 시 정부는 또 한 차례 인파가 몰릴 가능성이 큰 식당, 영화관, 마작실 등에 대한 대대적인 영업 제재 방침을 공고했다. 

이후 연말연시를 대비해 계획했던 식당 운영은 지난해 12월 들어와 한 차례 경영난 회복의 기미를 보였으나, 불과 한 달 만이었던 이달 3일 또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A씨의 지난했던 식당 운영의 역사는 끝나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그는 이 같은 기록을 손님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가게 전면에 배치, 식당 운영의 고단했던 역사를 공유했다. 



그러면서도 A씨는 “올 한 해는 정저우 주민들에게 더 나은 한 해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면서 “정저우 주민들 파이팅”이라는 응원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