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일본] “사라져라, 코로나!”…얼음물 기도 의식 참가한 일본인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팬데믹이 종식되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얼음물 기도’에 나선 일본인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도쿄의 텟포즈이나리 신사에서는 신년을 맞아 얼음물에 들어가 정신과 몸을 정화하는 의식이 열렸다.

일본 고유 종교 중 하나인 ‘신토’ 신도들은 전통의상을 입은 채 얼음이 가득 채워진 물에 들어가 손을 모으고 기도를 올렸다. 도쿄의 이날 기온은 예년 평균 기온보다 낮았으며, 거대한 얼음덩어리가 든 수조 안은 ‘겨울왕국’에 가까울 정도로 차가웠다.

차가운 얼음물로 전신을 씻으며 정화하고, 동시에 새해의 소망을 기원하는 이날 의식에는 여성 신도 3명을 포함한 약 20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얼음물 수조에 들어가기 전 준비운동을 했고, 이어 손뼉을 치고 소망을 담은 구호를 외친 후 얼음이 둥둥 떠다니는 수조로 들어갔다.

참가자들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경건한 표정과 마음으로 의식을 치렀다. 2002년 이전까지는 매해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의식에 참가했지만,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10~20명만 참석하고 있다.

 

의식에 참여한 요시코 시바다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하루빨리 코로나19 팬데믹이 종식되고 전 세계인 모두가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했다”고 밝혔다.

한편, NHK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의 9일 신규확진자는 8249명으로, 지난주 일요일보다 약 15배 증가했다. 특히 주일 미군기지가 관내에 있거나 인접한 오키나와·히로시마·야마구치 3개 현의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에서는 “미군의 느슨한 방역 대책 때문에 오미크론이 지역사회에 확산됐다”는 불만이 들끓고 있다. 미군 병사들이 출국 전 코로나 PCR 검사도 제대로 받지 않은 상태로 일본에 입국하는 한편, 자가격리 기간에도 기지 내 시설을 이용하거나 외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결국 어제 미국과 일본 양국 정부는 10일부터 2주일간 주일미군 관계자의 외출 제한을 골자로 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주일미군 병사나 관계자는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미군기지 밖 외출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준수 및 출입국시 코로나 철저 검사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 같은 외출 제한 조치는 감염상황에 따라 연장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