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아직 결혼 안했니?...하루 20번 소개팅 주선한 부모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춘절’은 평소 돈벌이를 위해 고향을 떠났던 가족들이 오랜만에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민족 최대의 명절로 꼽힌다. 하지만 결혼적령기 독신의 청년들에게 춘절은 가족들로부터 혼인을 강요받는 부담스러운 자리로 받아들여지곤 한다는 점에서 조금 특별한 의미로 다가온다.

실제로 이런 이유 탓에 중국 청년들 사이에서는 ‘춘절’을 가리켜 ‘최혼’(催婚·결혼을 재촉한다는 의미)이라는 별칭으로 부르는 이들이 상당할 정도다.

이와 관련해 최근 춘절 연휴를 앞두고 고향을 찾았다가 귀향 단 하루 만에 무려 20차례에 걸친 소개팅을 하게 된 20대 여성의 사연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됐다.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 허난성 저우커우의 작은 농촌 출신의 올해 22세인 주 씨다. 그는 몇 해전 고등학교를 졸업한 직후 곧장 인근 대도시로 일자리를 떠나, 지금껏 줄곧 도시에서 독신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하지만 최근 시작된 춘절 연휴를 맞아 회사로부터 장기간 휴가를 얻어 가족들이 살고 있는 저우커우의 고향 집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무려 약 1년 만에 고향 집에 돌아와 춘절 연휴를 여유롭게 보내려고 했던 그의 계획은 고향 집에 도착한 지 단 하루 만에 수포로 돌아갔다.

지난 10일 고향에 도착한 뒤 집 안에서 쉬고 있었던 주 씨에게 다름 아닌 다수의 남성들이 집 안으로 찾아오는 ‘자동’ 소개팅 퍼레이드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그 덕분에 단 하루 만에 무려 20명의 남자를 소개받아야 했던 그는 평소 실내에서 즐겨 입었던 펑퍼짐한 잠옷 바지와 두툼한 겨울 솜 잠바 차림으로 예상치 못한 소개팅 자리에 무려 20차례나 나서야 했다.

마치 이벤트와 같이 이어진 소개팅을 계획한 인물은 다름 아닌 주 씨의 아버지와 어머니 두 사람이었다.

주 씨의 가족들은 올해 22세의 주 씨가 아직도 결혼에 대한 뚜렷한 준비를 하지 않은 채 줄곧 미혼 상태로 대도시에 홀로 거주하는 것을 안타깝게 여겼던 것. 그러던 중 얼마 전 그가 춘절 연휴 동안 고향 집을 찾을 것이라는 소식을 접하면서 이번 소개팅에 대한 계획을 세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날 주 씨의 집으로 찾아온 소개팅 상대 남성들은 이 지역 농촌 마을에 거주하며 농업에 종사 중인 지역 청년들이 대부분이었다. 주 씨가 도시로 일자리를 찾아 고향을 떠나기 이전부터 일면식 있던 고향 친구들도 일부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개팅의 주인공이 됐던 주 씨를 보기 위해 지역 청년들은 준비된 시간에 한 명씩 차례로 주씨의 집 안으로 들어섰다.

이번 소개팅은 이 지역 마을에서도 전에 없던 대규모 소개팅 행사로 꼽힐 만큼 주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당시 소개팅 현장 인근에 있었던 한 마을 주민은 “소개팅을 위해 주 씨의 집 밖에 여러 명의 남자들이 차례로 줄을 선 채 자기 차례를 기다렸다”면서 “그 모습이 마치 일자리를 찾아 온 구직자들이 면접을 위해 줄을 선 모습 같았다”고 했다.

또 다른 주민은 “길지 않은 시간에 소개팅은 모두 끝났다”면서 “남자들을 집 안으로 들여와 주 씨에게 소개한 사람은 가족들과 친척들이었다. 일부 남성들은 담배를 피우면서 초조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 마치 면접 심사를 앞둔 것처럼 보이기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상세히 전했다.



한편, 이번 소개팅 해프닝에 대해 주 씨의 가족들은 “우리 마을에 사는 딸와 같은 연령대의 여자들은 모두 결혼을 하고 안정적인 가정을 이루고 살고 있다”면서 “우리 가족들 모두 도시에서 홀로 사는 딸의 처지를 걱정해서 많은 준비와 고민 끝에 이번 소개팅을 계획한 것이다. 우리 딸이 이번 기회에 더 많은 것을 느끼고, 진정 서로를 배려하는 반려자를 만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