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생면부지 이웃 목숨 걸고 구한 뉴욕 아파트 화재 영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9일(현지시간) 불이 난 미국 뉴욕 브롱크스 아파트에서 19층 거주자 모하메드 케이타(오른쪽)는 겉옷을 벗어 3살 이웃 소녀 크윈(왼쪽)을 둘둘 말아 안고는 주저 없이 연기 속으로 뛰어들었다./출처=NBC뉴욕

위기 때마다 어김없이 나타나는 ‘시민 영웅’은 뉴욕 아파트 화재 현장에도 있었다. 언제 죽을지 모르는 위험한 화재 현장에서 시민 영웅은 생면부지 이웃 가족을 데리고 화염을 뚫었다.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브롱크스 19층 아파트에서 불길이 치솟았다. 3층 침실에서 시작된 화재 연기는 단 3분 만에 아파트 전체로 퍼졌다.

주민들은 시커먼 연기 속에서 탈출로를 더듬었다. 9층에 살던 파티마 우드도 아이 둘을 데리고 대피에 나섰다. 하지만, 뿌연 연기가 눈앞을 가려 한 발자국 내딛기도 어려웠다. 우드는 “계단이 검은 연기로 가득했다. 애들 둘을 데리고 불난 아파트에 갇힌 거나 다름없었다”고 밝혔다. 그때 처음 보는 이웃이 다가왔다.

▲ 출처=NBC뉴욕

이웃 남성은 발만 동동 구르는 우드 가족을 끌어냈다. 겉옷을 벗어 우드의 3살 막내딸 크윈을 둘둘 말아 안고는 주저 없이 연기 속으로 뛰어들었다. 우드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이웃이 도와줘도 되겠냐고 물었다. 나는 막내딸을 부탁했고 이웃은 앞장서서 우리 가족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그 덕에 우드 가족은 무사히 화재 현장을 빠져나왔다. 이웃 남성과 함께 먼저 병원으로 옮겨진 우드의 막내딸도, 이웃 남성 뒤를 따라 우드가 안고 탈출한 큰아이도 다친 데 없이 무사했다. 우드는 “밤늦게 병원에서 막내딸과 재회했다. 딸을 안고 종일 울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어 절박한 순간 도움을 건넨 생면부지 이웃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우드는 “그는 영웅이다. 그분 도움 아니었으면 끔찍한 일을 겪었을 것이다. 덕분에 장례식장 대신 숙소를 알아보게 됐다”고 전했다.

▲ 출처=NBC뉴욕

우드 가족을 이끌고 화재 현장을 탈출한 시민 영웅은 아파트 꼭대기 19층에 사는 모하메드 케이타였다. 그는 “어린아이가 옷도 제대로 챙겨입지 못하고 나왔더라. 아이를 품에 안고 아파트를 뛰쳐나왔다. 그저 옳은 일을 하고 싶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화마는 주민 17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그중 8명은 어린이였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13명의 중상자를 거론하며 “희생자 수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불은 아파트 3층 침실에 있던 전기난로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뉴욕소방국은 3층 주민이 고장 난 전기난로를 며칠 동안 쉼 없이 틀어놨다고 설명했다.

▲ 사진=AP연합뉴스

▲ 사진=신화통신 연합뉴스

화재 연기는 마침 열려 있던 현관문을 통해 삽시간에 건물 전체로 퍼졌다. 87명이 사망한 1990년 브롱크스 나이트클럽 방화사건 이후 30여 년 만에 최악의 인명 피해가 난 이유다. 뉴욕시는 모든 아파트에 화재 발생 시 자동으로 닫히는 방화문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으나 해당 가구 문에는 이 기능이 고장 난 것으로 확인됐다. 애덤스 시장은 ABC방송에 출연해 “현관문 유지보수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이 문제도 조사 대상”이라고 말했다.

다만 화재경보기는 정상적으로 작동했다. 아파트 옆에 사는 주민이 경보를 듣고 화재 신고도 했다. 하지만 화재경보기 오작동이 잦았던 터라 경보를 무시한 주민들이 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몇몇 주민은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화재경보기가 하루 5~6번씩 울리는 통에 주민들이 경보를 무시하곤 했다”고 밝혔다.

불이 난 아파트는 120채 규모로 1972년 지어졌다. 아파트에는 주로 정부 주거보조금을 받는 이민자가 산다. 뉴욕타임스(NYT)는 특히 아프리카 감비아 출신 이슬람교 신자가 많다고 전했다.

▲ 사진=AP연합뉴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