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폼페이 최후의 날’…우주서 본 베수비오 화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랜드샛8(Landsat8) 위성으로 촬영한 베수비오 화산의 모습

영화와 문학작품의 소재로 유명한 고대 로마 도시 폼페이의 최후를 만든 화산의 모습이 위성으로 관측됐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 지구관측소는 랜드샛8(Landsat8) 위성에 장착된 OLI(Operational Land Imager)로 촬영한 베수비오 화산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지난 2일 촬영된 이 사진에는 구름 사이로 빼꼼히 '얼굴'을 내민 베수비오 화산 구(cone)의 모습이 인상적으로 담겨있다. 이탈리아 나폴리 인근에 위치한 높이 1281m의 베수비오 화산은 유럽 본토에서는 유일한 활화산으로 화쇄류, 용암류 등에서 나온 파편이 쌓이고 쌓여 화산 원뿔을 형성한 복합 성층화산이다.

▲ 과거 폼페이 유적지에서 발굴된 얼굴 부근이 직사각형의 바위에 짓눌린 유골

베수비오 화산은 지난 1944년 분출을 끝으로 멈춘 상태로 전문가들은 지난 1만7000년 동안 총 8번의 주요 분화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인접한 나폴리의 인구가 300만명, 그중 80만명 정도가 화산 경사면에 살고있어 지금도 베수비오 화산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감시되고 연구되는 화산이다.



한편 기원 후 79년 베수비오 화산 폭발로 상류층이 주로 머물던 휴양지였던 폼페이는 최후를 맞았다. 당시 가장 번성했던 도시로 꼽히던 폼페이는 순식간에 폐허가 됐으며 전체 인구의 약 10%인 2000여 명이 사망하는 비극이 빚어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