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코로나 백신 11회 맞은 80대 남성…이유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스템 오류와 타인의 신분증 도용 등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11차례 접종한 인도의 80대 남성

11개월 동안 코로나19 백신을 무려 11차례나 접종한 8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현지 언론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브라함데브 만달이(84)는 지난 11개월 동안 총 11차례의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심지어 30분 간격으로 2차례의 백신을 잇달아 접종받은 날도 있었다.

남성은 여러 차례 다른 사람의 신분증을 불법 도용해 보건당국을 속였고, 다양한 지역을 돌며 백신을 접종받았다. 본인의 신분증으로 3회 이상 접종한 후에도 타인의 신분증까지 도용해 백신을 11차례 맞는 동안, 단 한 번도 적발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4일, 그는 12번째 백신 접종을 위해 보건소를 찾았다가 수상한 낌새를 눈치 챈 보건소 직원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코로나19 팬데믹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더 건강해지고 싶었다”면서 “게다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서 지난 8년간 나를 고통스럽게 한 무릎 관절 통증이 호전되는 것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후부터는 감기에 걸린 적도 없다. 그래서 많은 사람에게 백신을 맞을 것을 권장해 왔다”면서 “단 한 차례의 부작용도 경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의 아내 역시 “남편은 지팡이를 쓰지 않으면 걷기 어려울 정도로 무릎 통증이 심했지만,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부터는 건강이 호전되기 시작했다. 현재는 잔병이 사라지고 관절 통증도 완전히 나았다”고 말했다.

인도에서는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한 개인정보는 정부 산하의 데이터 센터에 올라간다. 하지만 이 남성의 백신 접종 기록은 정상적으로 업로드가 되어있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의 백신 기록만 업로드가 지연된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의 보건 전문가인 찬드라칸트 라하리야 박사는 영국 BBC와 한 인터뷰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당혹스럽다. 데이터 센터에 예방접종 데이터가 업로드되는 데까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그렇다 해도 11차의 백신 접종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여전히 불가사의하다”고 말했다.

현재 인도에서는 인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인 코백신과 코비실드가 보급되고 있다. 전체 성인 인구의 65%가 2회 접종을 완료했으며, 1회 접종을 마친 인구는 91%로 집계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