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WHO “오미크론 대응하려면 현 코로나 백신 개량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WHO “오미크론 대응하려면 현 코로나 백신 개량해야”(사진=123rf)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려면 지금의 코로나19 백신을 개량해야 한다는 전문가 자문단의 진단이 나왔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백신 기술자문단(TAG-CO-VAC·이하 기술자문단)은 기존 코로나19 백신의 추가 접종을 반복하는 방역 대책은 오미크론과 같은 새로운 변이에 대응하는데 효과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WHO가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을 평가하기 위해 만든 기술자문단은 이날 성명에서 “중증과 사망을 예방하는 효능 외에도 감염과 전염에 효과적인 백신이 개발돼야 한다”면서 “이런 백신이 나올 때까지는 코로나19가 진화함에 따라 기존 백신의 조성물(구성물질) 일부를 바꿔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 18명으로 구성된 기술자문단은 또 기존 백신의 구성물질을 바탕으로 한 반복된 추가 접종은 적절하지 못할 수도 있으며 지속성 측면에서도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WHO는 오미크론에 대한 연구가 아직 부족한 상태라는 이유로 백신 제조사 간의 활발한 정보 교류를 촉구했다. 이미 몇몇 백신 제조사는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출현한 뒤 차세대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화이자는 오미크론 특화 백신을 생산해 3월 중 출시할 예정이며 모더나는 임상시험을 준비해 가을 중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WHO는 이들 제조사에 오미크론 특화 백신에 대한 자료 제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