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우주

[아하! 우주] 머스크의 무한도전…로켓을 로봇팔로 잡아 쏘는 타워 ‘메카질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메카질라의 실제 모습(사진 왼쪽)과 그래픽 이미지

몽상(夢想)을 하나 둘 씩 현실로 만들고 있는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스페이스X가 또다시 획기적인 발사탑을 개발 중이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머스크 회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스타십 발사와 캐치 타워'(Starship launch & catch tower)라는 제목으로 흥미로운 영상을 공개했다.

현재 미국 텍사스 주 보카치카 발사장 인근에 건설돼 테스트 중인 이 타워는 무려 140m 높이로 별칭도 고질라에서 딴 '메카질라'다. 거대한 크기를 가진 이 타워의 목적은 간단하지만 그 아이디어와 기술력은 놀랍다.

▲ 메카질라의 가동 영상 그래픽

먼저 스페이스X가 제작한 로켓의 가장 큰 장점은 ‘로켓 재활용’에 있다. 일반적으로 한번 발사된 로켓이나 우주선은 임무를 마치면 재사용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로켓이 한번 발사된 후 다시 발사지로 되돌아오면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이같은 기술을 개발한 스페이스X는 그간 여러차례 로켓을 재활용해 많은 위성을 지구 궤도에 올린 바 있다.

스페이스X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갔다. 발사 후 되돌아오는 로켓을 거대한 로봇팔로 잡아 지상에 내리고 동시에 연료 주입과 우주선을 그 위에 장착하는 것. 이를 가능하게 한 것이 바로 메카질라로 머스크 회장은 1시간 정도면 재발사가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 지난해 5월 스타십(Starship)의 시제품인 SN15의 발사와 착륙 모습

향후 메카질라가 성공적으로 가동되면 로켓에 착륙을 위한 다리가 필요없기 때문에 무게와 연료를 줄여 비용을 또다시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메카질라는 인류를 달과 화성에 보내 줄 슈퍼헤비 로켓의 발사와 회수에 사용할 예정으로 오는 3월 경 실전 테스트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한편 화성을 인류의 식민지로 만들겠다는 담대한 구상을 실천에 옮기고 있는 스페이스X는 오는 3월 경 화성 탐사 우주선으로 개발 중인 ‘스타십’의 첫 궤도 시험비행에 나설 예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