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40도 폭염으로 후끈.. 용광로처럼 달아오른 아르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근 30년 만에 찾아온 무더위로 남미 아르헨티나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냉방 사용이 폭증하면서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선 대규모 정전까지 겹쳐 짜증이 증폭되고 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온도는 41.1도까지 상승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40도가 넘는 무더위가 기록된 건 1995년 이후 27년 만이다.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역대 최고 온도는 1957년 1월 기록된 43.3도다.

아르헨티나 기상청은 "1906년 기온 측량이 시작된 이후로 수도권에서 역대 2번째 무더위가 기록됐다"면서 북부지방에서 형성된 고기압의 영향으로 당분간 전국적인 폭염이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아르헨티나에선 온도계 수은주가 40도를 넘어선 도시가 속출했다. 아르헨티나 2의 도시 코르도바는 42.5도를 찍었고, 산티아고델에스테로에선 41.2도까지 온도가 상승했다.

아르헨티나 기상청이 지방별 온도를 색깔로 표시한 지도를 보면 아르헨티나 전국은 완전히 검붉은 색으로 표시돼 있다.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아르헨티나에선 에어컨과 선풍기 등 냉방가전 사용량이 폭증했다. 견디다 못한 송전시스템이 고장을 일으켜 부에노스아이레스와 근교에선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다.

용광로처럼 끊어 오른 부에노스아이레스와 근교에선 최소한 20만 가정에 전기가 끊겼다.

직장인 호세 카사발(42)은 "퇴근하고 보니 이미 집에 전기가 끊긴 뒤였고, 종일 달아오른 집은 난로 같았다"면서 "도저히 더위를 식힐 길이 없어 수영장이 있는 부모님댁으로 아이들을 데려갔다"고 말했다.

오라시오 로드리게스 라레타 부에노스아이레스 시장은 "궤도를 이탈한 비정상적인 더위가 왔다"면서 "더위를 먹지 않도록 충분히 물을 마시는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정전은 12일 현재까지 부에노스아이레스와 근교 곳곳에서 계속되고 있다.

아르헨티나 수도권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기회사 에데수르와 에데노르는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다운됐다"면서 "정상화를 위해 긴급작업을 실시하고 있지만 서비스가 100% 복구될 시기를 예상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한편 최강의 무더위가 확산하면서 농업과 자연 등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현지 언론은 "가뭄에 폭염까지 겹치면서 농가는 작물피해를, 동물보호단체들은 야생동물들의 집단폐사를 크게 걱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