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년간 번 돈 잃었어요” 중고차 딜러가 속인 美 소년에 ‘구원의 손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년간 번 돈 잃었어요” 중고차 딜러가 속인 美 소년에 ‘구원의 손길’

미국에서 중고차 사기를 당해 돈은 물론 차까지 몽땅 잃게 된 소년에게 구원의 손길이 뻗쳤다.

미 유명 자동차 전문지 잘롭닉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주 댈러스에 사는 조너선 프레드릭스(16)는 패스트푸드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해 1년 만에 1만 달러(약 1200만원)를 모았다.

텍사스 주법에 따라 만 16세가 돼자마자 운전 면허를 딴 소년은 첫 차를 사기 위해 할아버지와 함께 중고차 매장에 들렀다. 하지만 소년은 마음에 드는 차를 찾지 못했다.



그러자 제임스 스틸먼이라는 중고차 딜러는 “매장에 전시된 물건 말고 내가 따로 가지고 있는 중고차가 더 있는데 한번 보고 생각하라”고 제안했다.

그렇게 해서 소년은 딜러에게 9800달러(약 1170만 원)의 현찰을 주고 첫차를 구매했다. 하지만 소년이 구입한 차는 스틸먼의 것이 아닌 다른 딜러의 차였다. 심지어 스틸먼은 실제 주인에게 계약금만 건낸 후 잔금을 모두 가로챘다. 결국 소년은 5개월 만에 원래 소유주인 딜러에 의해 차를 빼앗기고 말았다.

그런 소년에게 다른 중고차 딜러가 구원의 손길을 내밀었다. 프랭크 켄트 모터컴퍼니라는 자동차 판매점 회사측이 소년에게 차를 선물한 것이다.

소년은 매장으로 초대돼 진정한 첫 차를 받았다. 당시 딜러에게 차 열쇠를 넘겨받은 소년은 기뻐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프랭크 켄트 모터컴퍼니 책임자는 “처음에 방송에서 소식을 접했을 때 소년을 돕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도 “모든 자동차 딜러가 이런 짓을 벌이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사진=프랭크 켄트 모터컴퍼니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