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中 국제 택배로 ‘오미크론’ 전파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 입국자에 대해 이중 삼중으로 방역을 해왔던 중국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늘고 있다. 오미크론 감염자들의 감염 경로를 조사하던 중국 당국은 이들의 공통점으로 최근 국제 택배를 받은 것을 꼽았다.

17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 267회 베이징시 질병 관리본부의 기자 회견장에서 최근 베이징에서 발생한 오미크론 감염자에 대한 조사 결과가 발표되었다. 중국 관영 매체인 신화사에 따르면 이 감염자는 지난 7일 캐나다에서 발송되어 미국과 홍콩을 경유해 베이징으로 유입된 국제 택배를 받았다. 이 환자가 택배를 수령한 날은 11일.

감염자의 진술에 따르면 택배 상자와 상자 내의 팸플릿 정도만 접촉한 상태였지만 중국 위생 건강위원회에서 채취한 샘플 22개 중 택배 상자의 겉면과 안쪽에서 모두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해당 위치에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었다.

현재 해당 택배의 운송 과정에서 접촉 가능성이 있는 인력에 대해서 PCR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발송 국가가 동일한 다른 54개의 미개봉 택배에서도 5건의 양성 결과가 나와 중국 당국의 해외 유입설을 뒷받침했다.

같은 날 베이징에서 멀리 떨어진 선전시에서도 비슷한 내용을 발표했다. 오후 6시경 긴급으로 열린 선전시 정부의 기자회견에서 16일 보고된 선전시 0115번 확진자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라고 발표했다. 선전시에서 발견된 최초의 오미크론 바이러스 감염자로 감염경로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던 중 최근 해외에서 발송된 택배를 받은 사실을 포착했다.

선전에서 해외 냉동 시약 관련 물류업 종사자인 이 확진자는 지난 12일 북미에서 발송된 택배를 개봉했고 당시 마스크나 장갑 등은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4일부터 인후통이 시작된 뒤 15일 PCR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와 확진자로 분류되었다.

선전 방역 당국은 해당 확진자는 최근 텐진, 상하이, 주하이, 베이징 등에서 보고된 오미크론 바이러스와 유전자가 일치하지 않았고, 기존에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 사례와도 불일치했지만 북미지역에서 여러 차례 확인된 오미크론 바이러스와 유전자 배열이 100% 일치하다고 강조했다.

베이징 질병센터에서도 현지 확진자가 감염된 VOC/Omcron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에 베이징 현지에서 보고된 오미크론 바이러스와는 차이가 있었다고 말하며 2021년 12월 북미와 싱가포르 등지에서 분리된 일부 변이 바이러스와 상당히 비슷했다고 덧붙였다.



이미 중국의 최대 명절인 춘절(春节)과 관련된 이동인 ‘춘윈(春运)’이 시작된 상태로 중국 곳곳에서 인구 이동이 일어나고 있다. 중국 당국은 가급적 ‘현지에서 명절 보내기’ 운동을 펼치면서 인구 이동을 자제시키고 있지만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가려는 중국인들이 많아 쉽지 않은 상태다. 중국 내 최대 인구 이동이 일어나는 시점에 국제 택배와 관련한 감염 사례가 늘어나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민정 상하이(중국)통신원 ymj024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