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음도 얼굴도 예쁜 교수? 20대 中교수, 불투명한 성금 모금에 나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롱징칭 교수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교수로 유명해진 20대 여성이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불법으로 모금해왔던 혐의가 제기돼 논란이다. 출중한 외모와 미국 컬럼비아대학 석사 출신으로 일약 스타급 강사로 떠올랐던 롱징칭 씨는 서부 내륙 지역의 불우이웃돕기 성금을 무단으로 모금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후난성 창사시 민정국은 롱 씨가 지난 10년 동안 온·오프라인을 통해 ‘최미지교'라는 불법 성금 모금 플랫폼을 운영하며 사실상 불법으로 성금을 모금, 사용했다고 공개 비판했다. 

민정국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롱 씨가 모금한 성금 중 현재 확인된 내역만 약 4만 위안(약 750만 원) 수준이다. 창사시 민정국은 지난달 27일을 기준으로 롱 씨의 모금 활동을 전면 금지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서를 발부한 상태다. 

 

그가 유명세를 얻은 것은 지난 2011년 무렵이다. 당시 미국에서의 유학 생활을 마치고 귀국한 것으로 알려진 롱 씨는 자신의 학력에 대해 16세 때 미국으로 유학을 떠난 후 컬럼비아 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받은 유학파 인재라고 소개해왔다. 

특히 출중한 외모의 롱 씨의 사진과 영상이 온라인 SNS에 공유되면서, 그의 SNS 팔로워 수는 약 수백만 명에 달할 정도로 유명 인플루언서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는 이를 이용해 일명 ‘1달러 사랑의 프로젝트’라는 모금행사를 최근까지 무려 10년간 꾸준히 이어왔다. 자신의 SNS 플랫폼을 통해 모금한 성금은 약 1천 명의 불우이웃과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탓에 학업을 이어가기 힘든 아동들의 학비 보조금으로 지원될 것이라고 그는 설명해왔던 것. 

급기야 롱 씨는 지난 2018년 무렵 자신이 대표로 한 자선 단체를 설립, 후난성, 구이저우성, 산시성 등 산간벽지의 학교 24곳에 재학 중인 총 2천 명의 아동 학비를 지원했다고 공공연하게 밝혀왔다. 

그런데 룽 씨의 명성이 하루 아침에 나락으로 떨어진 것은 한 네티즌은 제기한 룽 씨의 횡령 혐의가 외부에 드러나면서부터다. 

한 네티즌은 롱 씨가 공개한 모금 행사 내역을 담은 영상과 사진을 겨냥해 "그가 많은 사람들의 돈을 모아서 진행했다는 불우이웃돕기 행사의 진짜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아이들이 그에게 받은 후원금이 대체 어디에 어떻게 사용됐는지 정확한 내역을 공개해야 하는데, 롱 씨는 자신을 한껏 꾸민 사진만 공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롱 씨의 비위 혐의를 지난해 9월 신고하면서 현지 민정국은 롱 씨를 겨냥한 대대적인 수사를 진행했다. 



신고 직후 시작된 수사는 지난 12월 13일가지 현장 점검 및 관할 기관 감사, 기부자 전수 조사, 관련 학교 관계자 진술서 등 대규모 인력이 투입돼 진행됐다. 

수사를 담당했던 관할 민정국은 수사 결과, 중국 행정법상 자선단체를 운영하거나 공개적인 모금 행사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그 자격을 우선 취득해야 하지만 롱 씨의 경우 이에 해당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불법 모금의 경우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특히 감사 결과, 롱 씨가 모금한 금액 약 4만 위안 중 2만 3900위안 상당이 공적인 채널이 아닌 사적인 경로를 통해 모금된 성금이라는 점과 성금 사용 내역 등이 불투명하게 운영됐다는 점 등을 들어 기부자들에게 전액 반환 조치하도록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